한국일보 : 세상을 보는 균형

김동연-정성호 비공개 회동..."북부특자도 당 차원 전폭 지원하겠다"

2024.03.04 18:44

민주당의 경기 홀대론(▶관련 기사 : 김동연 경기지사 "나만 싸우나?"...정부여당 세몰이 하는데 민주당 지원 없어)과 관련, 친명 좌장격인 정성호(양주) 의원과 김동연 경기지사가 4일 전격 비공개 회동했다. 이번 만남은 정 의원이 전날 오후 김 지사에게 만남을 요청해 이뤄졌다. 앞서 김 지사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등 현안에 대해 민주당 지도부의 지원이 전무한데 대해 계파∙공천 갈등을 빗대 SNS에 민주당을 비판하는 글을 올린 바 있다. 김 지사는 또 5일 봉하와 평산마을을 방문해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 뒤 6일 부산에서 있을 한 고교야구대회에 시구자로 참석할 예정이다. 정성호 의원의 방문은 이와 관련, 경기도 홀대론을 불식시키고 향후 민주당 대응 방안과 경기도 총선 공약을 최종 조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문 전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자칫 문∙명 갈등에 대한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당부의 말을 전하기 위한 자리로도 풀이된다. 이날 만남은 1시간 가량 이어졌으며 경기도 차원의 별도의 브리핑은 없었다. 김 지사와 정 의원은 양주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혁신형 공공병원 유치 등 양주시 현안을 논의한 뒤 배석자들을 물리치고 독대를 이어갔다. 정 의원은 "김 지사의 공약인 경기북부특별자치도를 공약으로 넣고 당 차원에서도 전폭적인 지지를 할 것을 약속했다"면서 "공천이나 계파 갈등 같은 문제는 논의하지 않았고 지금처럼 경기도정을 잘 이끌어주는 게 민주당을 돕는 길임을 서로 공감했다"고 말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양주시 현안 등 경기도와 양주시의 행정적인 지원 여부만 논의했다"고 말했다.

처음 본 남성에 목 부위 흉기 찔린 20대… 용의자 추적

경기 부천시 아파트 단지에서 20대 남성이 일면식 없는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다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부천 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8분쯤 오정구 여월동 아파트 단지 안에서 20대 남성 A씨가 “흉기에 찔렸다. 찌른 남성이 누군지 모르겠다”고 112에 신고했다. 목 부위에 자상을 입은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의사소통을 하는 등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파악됐다. 경찰은 범행 직후 아파트 단지를 빠져나가는 용의자의 모습이 찍힌 폐쇄회로(CC)TV 영상과 목격자 진술을 분석해 용의자를 뒤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는 20, 30대 남성으로 추정된다”며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도주 경로를 분석하고 있다”고 했다.

책놀이부터 보드게임까지.. 경기 늘봄학교 975곳 학생 맞아

신학기가 시작된 3일 전국 2,741개 초등학교에서 늘봄학교 운영에 들어간 가운데, 경기지역 975곳 초등학교 늘봄학교에서도 학생들을 맞았다. 4일 경기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수원시 권선구 능실초교 등 관내 전체 초등학교의 73%에 해당하는 975곳에서 늘봄학교 운영을 시작했다. 초등학교 1학년의 경우 무료 맞춤형 프로그램에만 5만7,716명이 신청해 수업에 참여했다. 이는 도내 늘봄학교 운영 학교의 전체 1학년생 9만161명의 64%에 달한다. 늘봄학교 참여를 원하는 초등학생은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학교에서 책놀이, 창의인성놀이, 전래놀이, 보드게임 등의 프로그램을 체험하거나 배울 수 있다. 늘봄학교 서비스는 아침돌봄(오전 7시부터 수업 전까지), 맞춤형 프로그램(수업 이후 2시간), 방과후 프로그램, 저녁돌봄(오후 8시까지)으로 나뉜다. 경기도교육청은 늘봄학교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먼저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정원 외 기간제 교사를 고용하고, 초1 맞춤형 프로그램 수요조사, 수업공간 확보, 지역교육청 늘봄지원센터 업무지원 등에 나서기로 했다. 이경희 제1부교육감은 “지역사회와 협력해 나가는 것이 경기형 늘봄학교의 방향”이라며 “정규수업 외에 지역사회의 다양한 교육자원과 연계한 수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