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취소…개막 앞두고 확진자 38명

2020.07.04 12:1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팀 당 60경기의 초미니 시즌을 앞둔 메이저리그가 올스타전도 취소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4일(한국시간) 올해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올스타전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올스타전이 열리지 않는 것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이다. 2021년 올스타전은 애틀랜타에서 개최되며, 로스앤젤레스에서는 2022년에 열린다. 오는 24일 개막을 목표로 각 구단들은 이날부터 훈련에 돌입했지만 최근 메이저리그 선수와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무려 38명이나 확진 판정을 받아 여전히 불안감을 안고 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이번 검사는 총 3,185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1.2%인 38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양성 반응자는 19개 팀에서 나왔다. 선수는 31명, 구단 직원은 7명이었다. 양성 반응 선수는 리그 규정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다. 양성 반응을 보인 구성원은 즉시 각 팀에서 격리됐다. 해당 선수는 치료를 받은 뒤 두 차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3일 동안 증상을 보이지 않으면 복귀할 수 있다.

NBA 선수 유니폼에 이름 대신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가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중단됐다가 재개를 준비 중인 미국프로농구(NBA)가 선수 유니폼에 이름 대신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와 같은 사회적 메시지를 적는 것을 허용하기로 했다. 미국의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NBA와 NBA 선수협회(NBPA)가 선수들 유니폼의 등 번호 위에 '사회 정의 메시지'를 담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에 3일(현지시간)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통상 유니폼의 등 번호 위에는 선수들의 이름이나 성이 들어간다. NBA에서는 5월 말 미네소타주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눌려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인종차별 반대 등 사회적 메시지를 담는 방안이 논의됐다. 플로이드 사건은 미국 안팎에서 공분을 일으켜 세계 각지의 시위로 이어졌고, 구성원 다수가 흑인인 NBA에서도 목소리를 내는 선수가 많았다. NBA와 NBPA가 합의해 선수들에게 공지된 허용 문구로는 플로이드를 추모하고 인종 차별을 규탄하는 시위의 대표적 구호인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가 포함됐다. 플로이드가 경찰에 목을 눌릴 때 한 말로 알려진 '숨을 쉴 수 없다'(I Can't Breathe)도 들어갔다. 이밖에 '정의(Justice)', '평화(Peace)', '평등(Equality)', '자유(Freedom)', '반(反) 인종차별주의자(Anti-Racist)', '투표(Vote)' 등도 포함됐다. 다만 플로이드를 비롯해 인종차별 사건 등으로 숨진 이들의 이름은 유족이 원치 않을 경우 등을 고려해 허용 대상에서 제외됐다. ESPN은 소식통을 인용해 NBA 재개일부터 나흘간 선수들이 등 번호 위에 메시지를 쓸 수 있으며, 반드시 그럴 필요는 없다고 전했다. 이후에는 평소대로 성으로 돌아갈 수 있고, 메시지가 계속 보이기를 원하면 성은 번호의 아래에 넣게 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탓에 3월 중단됐던 NBA는 30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22개 팀이 모여 정규리그를 재개할 예정이다.

슈퍼스타 마이크 트라웃, 시즌 불참 고려 "출산 앞둔 아내 걱정돼"

메이저리그의 슈퍼스타 마이크 트라우트(LA 에인절스)가 2020시즌 불참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트라우트는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첫 팀 훈련을 마치고 현지 취재진에게 "2020시즌을 정상적으로 참가할지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음 달 출산 예정인 아내와 아기의 건강을 염려해서다. 그는 "솔직히 마음이 편하지 않다"며 "앞으로 몇 주 동안은 정말 조심해야 한다. 아내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전염시키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내겐 건강을 유지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트라우트는 훈련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다. 수비, 타격은 물론 주루 훈련 때도 얼굴을 덮은 큰 마스크를 착용했다. 현재 적지 않은 선수들은 비슷한 이유로 새 시즌 참가를 보이콧하면서 반쪽 짜리 리그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워싱턴 내셔널스의 라이언 짐머맨과 조 로스, 콜로라도의 이언 데스먼드, 애리조나의 마이크 리크 등이 코로나19를 이유로 올해 연봉을 포기하고 뛰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트라우트는 그 중에서도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슈퍼스타 중 한 명이다. 올해 연봉은 무려 3,600만 달러(약 432억원)인데, 60경기 체제에서도 1,332만달러(약 160억원)를 보장받는다.

종목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