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서재응 이후 다시 여기 류현진, 김광현

2020.09.25 16:28

류현진(33ㆍ토론토)과 김광현(32ㆍ세인트루이스)이 박찬호ㆍ서재응 이후 15년 만에 '코리안 리거' 동반 승리를 따냈다. 류현진과 김광현은 25일(한국시간) 나란히 뉴욕 양키스, 밀워키전에 선발 등판해 동반 승리를 챙겼다. 먼저 승전보를 올린 건 류현진이다. 류현진은 양키스와 홈 경기에서 7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토론토의 4-1 승리를 이끌었다. 이어 밀워키와 홈 경기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5이닝 5피안타 1실점 호투를 펼쳐 세인트루이스의 4-2 승리에 발판을 놨다. 류현진과 김광현은 이날 전까지 세 번이나 같은 날 등판했지만 승리가 엇갈렸다. 하지만 네 번째 도전인 이날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각각 5승, 3승째를 수확하며 2020시즌을 ‘해피 엔딩’으로 장식했다. 한국인 빅리거가 같은 날 승수를 챙긴 건 2005년 8월25일 이후 처음이다. 15년 전 샌디에이고에서 뛰었던 ‘코리안 특급’ 박찬호는 휴스턴전에서 5이닝 5피안타 2실점(1자책)으로 승리를 따냈고, 뉴욕 메츠 소속이었던 서재응은 애리조나전에서 7이닝 7피안타 2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토론토 이적 첫해 마지막 등판에서 류현진은 최고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그 동안 한 번도 이기지 못했던 ‘천적’ 양키스를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면서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까지 확정시켰다. 토론토가 ‘가을 야구’를 하는 건 2016년 이후 4년 만이다. 무엇보다 류현진은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에이스다운 역투를 펼쳤다. 이날 올 시즌 처음으로 7이닝 이상 소화했고, 최다 투구 수 100개를 찍었다. 올해 토론토 선발 투수가 7이닝을 버틴 건 류현진이 처음이며, 팀 내 마지막 기록은 2019년 8월23일 제이콥 와그스첵이었다. 또 시즌 평균자책점은 3.00에서 2.69까지 끌어내리며 3시즌 연속 2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올해 평균자책점 순위는 아메리칸리그 4위다. 류현진은 경기 후 “나는 이기기 위해 토론토에 왔다”며 “등판한 경기에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해 평소보다 기쁨이 두 배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지 취재진도 일제히 찬사를 보냈다. MLB닷컴의 키건 매티슨 기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류현진이 평균자책점을 2.69로 낮췄다”며 “2020시즌 토론토의 최우수선수(MVP)”라고 평가했다. 데일리 하이브의 이언 헌터 기자도 “류현진이 올 시즌 12차례 선발 등판에서 7차례 퀄리티 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는데, 류현진을 뺀 나머지 투수들이 기록한 퀄리티 스타트는 단 4차례”라며 에이스의 독보적인 성과를 조명했다. 올해 메이저리거 꿈을 이룬 김광현도 데뷔 첫해부터 안정감을 뽐내며 포스트시즌 3선발 자리를 사실상 예약했다. 시즌 개막 때만 해도 선발 경쟁에서 밀려 마무리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팀 내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로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했고, 그 이후 팀 에이스 애덤 웨인라이트 못지 않은 안정감을 뽐냈다. 선발로 24.1이닝 연속 비자책 행진을 벌였던 김광현의 선발 투수 성적은 3승 무패 평균자책점 1.42다. 시즌 마지막 등판에서도 포스트시즌 경쟁 팀인 밀워키를 상대로 빠른 공과 슬라이더, 체인지업까지 구사하며 5이닝 5피안타 1실점으로 막았다. 이날 경기 전까지 1.59였던 평균자책점은 1.62로 소폭 상승했지만, 시즌 평균자책점은 여전히 30이닝 이상 던진 투수 중 가장 낮다. KBO리그에 이어 빅리그에서도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김광현은 공을 안방 마님들에게 돌렸다. 그는 “한국에서 첫해부터 박경완이라는 대포수를 만났고, 여기서는 야디에르 몰리나라는 포수를 만나서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몰리나는 웨인라이트와 함께 내가 메이저리그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준 선배”라고 고마워했다.

'월요 신화' 김성현, 최경주 인비 2R 단독 선두... 우승 가능성↑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사상 최초로 월요예선 통과자로서 우승을 차지했던 김성현(22ㆍ골프존)이 또 한번의 기적을 노린다. 김성현은 25일 경기 여주시 페름클럽 동서코스(파72ㆍ7,235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를 친 김성현은 첫날에 이어 둘째 날에도 선두를 지키면서 우승을 정조준했다. 2017년 12월에 프로로 전향한 김성현은 2019년 시즌을 앞두고 일본프로골프투어(JGTO)로 향했는데, 이때 퀄리파잉 토너먼트 최종전에서 공동 4위를 차지해 국내보다 일본에서 먼저 데뷔했다. 올핸 코로나19 여파로 일본 대신 2부투어인 스릭슨투어를 뛰기 시작했는데, 월요예선을 통해 코리안투어 무대도 함께 달렸다. 지난 8월에는 KPGA 선수권대회에서 월요예선을 통과해 우승을 거둬, 코리안투어 최초 먼데이 신화를 쓰기도 했다. 그러나 우승 후 성적은 썩 좋지 않았다. 부담감이 커져, 평정심을 유지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매경오픈에서 공동 37위, 헤지스골프 KPGA 오픈 공동 33위, 신한동해오픈 58위에 오르며 세 개 대회 컷 통과라는 수확만 거뒀다. 전날 4언더파 68타로 공동 선두에 올랐던 김성현은 이날 시작부터 버디행진을 달리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한 김성현은 12번 홀(파5)과 13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았고, 남은 5홀 동안 파로 틀어막으며 타수를 지켰다. 후반 5번 홀(파5)에서 추가 버디를 잡은 김성현은 8번 홀(파3)에서 보기로 아쉽게 한 타수를 잃었지만, 마지막 홀에서 파 퍼트로 타수를 지켜냈다. 김성현은 "2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며 "기회가 자주 찾아왔는데 퍼트 실수로 제대로 살리지 못한 부분도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회는 그래도 마음이 편한데, 퍼트가 잘 되다 보니 경기 중에 좋은 흐름도 탈 수 있게 됐다"며 "퍼트감이 확실히 살아난 것 같다"고 우승에 대한 희망을 내비쳤다.

전자랜드, DB 상대로 109점 폭발…유종의 미

인천 전자랜드가 프로농구 컵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2019~20시즌 정규리그 공동 1위 팀 원주 DB를 꺾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전자랜드는 25일 전북 군산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 MG새마을금고 KBL컵대회 DB와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109-81로 크게 이겼다. B조에서는 이미 서울 SK(2승)가 1위로 4강행을 확정한 가운데 이날 승리 팀 전자랜드가 2위(1승1패)로 대회를 마쳤다. SK와 전자랜드에 모두 패한 DB는 B조 3위에 그쳤다. 1쿼터를 19-19로 맞선 전자랜드는 2쿼터에 공격력이 폭발했다. 홍경기의 3점포와 돌파 득점으로 쿼터 중반 35-28로 앞선 전자랜드는 외국인 듀오 헨리 심스, 에릭 탐슨가 높이를 앞세워 우위를 점했다. 2쿼터에만 DB를 18점으로 묶고 34점을 몰아친 전자랜드는 53-37로 달아났다. 후반 들어서도 꾸준히 큰 점수차를 유지한 전자랜드는 일찌감치 승기를 굳혔다. 이날 이대헌이 20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고, 전현우(19점) 심스(16점) 김낙현(13점) 양재혁(12점) 등이 고르게 공격에 가담했다. DB는 정준원이 14점으로 팀 내 최고 득점을 기록했다. 발목 부상을 털고 팀에 합류한지 3주째가 된 허웅은 12점으로 실전 감각을 다졌다. 프로농구 최초의 일본인 선수 나카무라 다이치는 4점 3어시스트를 남겼다. 프로 10개 구단과 상무까지 11개 팀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선 A∼D조 1위를 차지한 안양 KGC인삼공사, SK, 고양 오리온, 전주 KCC가 4강에 올라 우승을 다툰다. 4강전은 26일 오후 2시(오리온-KCC)와 6시(인삼공사-SK)에 열리며, 준결승 승자끼리 맞붙는 결승전은 27일 오후 6시 이어진다.

종목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