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버햄튼 황희찬, 리즈 원정서 EPL 4호골

2021.10.23 23:3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튼의 공격수 황희찬(25)이 득점포에 다시 불을 붙였다. 황희찬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1~22 EPL 9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10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잉글랜드 무대에 데뷔한 황희찬의 리그 4호 골이다. 아다마 트라오레, 라울 히메네스와 공격진을 이룬 황희찬은 전반 10분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히메네스의 슈팅이 수비에 막혀 굴절된 것을 놓치지 않고 오른발 슛을 꽂아 넣었다. 황희찬이 득점에 성공한 것은 2일 뉴캐슬과의 7라운드에서 멀티골을 넣은 뒤 2경기 만이다. A매치에서 안 좋은 모습을 보인 뒤 16일 애스턴 빌라와의 경기에서도 패스 실수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지만, 다음 경기에서 바로 해결사 본능을 되찾았다.

이강인 '애증의 친정' 발렌시아 맞대결서 도움 뒤 퇴장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마요르카에서 뛰는 이강인이 애증의 친정팀 발렌시아를 상대로 환상적인 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너무 적극적인 플레이로 두 번의 옐로카드를 받은 뒤 퇴장을 당했다. 마요르카는 이강인 퇴장 이후에도 리드를 지켜오다 후반 추가시간에 내리 2골을 내주며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마요르카는 23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21~22 프리메라리가 10라운드 발렌시아아의 맞대결에서 2-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2001년부터 2020년까지 발렌시아에서 성장한 뒤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떠밀리듯 마요르카로 이적한 이강인은 발렌시아를 상대로 펄펄 날았다. 득점으로 연결될 수 있는 패스 플레이가 이어졌다. 전반 14분 프리킥 키커로 나서 위협적인 궤적의 킥을 선보이기도 했다. 결국 이강인은 전반 32분 오른쪽 측면에서 연이은 개인기로 상대 수비진을 완벽하게 허문 뒤, 앙헬 로드리게스에게 낮고 빠른 컷백 패스를 건넸다. 발만 갖다 대면 넣을 수 있는 쉬운 찬스를 맞이한 로드리게스는 그대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마요르카는 전반 38분 무크타르 디아카비의 자책골까지 더해 2-0으로 기분 좋게 전반전을 마쳤다. 이강인은 후반전에도 수훈 선수급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의욕이 너무 앞섰다. 전반 31분 한 차례 경고를 받았던 이강인은 후반 10분 중원에서 공을 잡기 위해 다소 위험하게 다리를 올렸고 두 번째 경고를 받았다. 파울 후 퇴장을 직감한 이강인 바닥에 그대로 누워 얼굴을 가린 채 아쉬워했다. 이강인 퇴장 이후 10명으로도 리드를 지켰던 마요르카는 막판에 후반 추가시간 무너졌다. 7분의 추가시간이 주어졌다. 발렌시아는 후반 47분 곤살로 게데스에게 한 골을 허용한 뒤 후반 52분 호세 가야에게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이날 전반까지 누구보다 활약했던 이강인은 후반 퇴장으로 실점의 빌미를 제공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삼성, 이틀 연속 KT 격파…4경기 남기고 1위 탈환

삼성 라이온즈가 이틀 연속 선두 KT 위즈를 꺾고 1위에 올랐다. 6월 24일 '하루 천하' 이후 약 121일 만이다. 삼성은 2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KT와의 경기에서 4-0 완승을 거뒀다. 2연전 전까지 2위였던 삼성은 KT와의 경기를 모두 승리하며 74승 8무 57패를 기록, 단독 선두로 점프했다. 5연패에 빠진 KT는 2위로 내려앉았다. 삼성의 투타가 완벽한 조화를 선보였다. 좌완 선발 투수 백정현은 6⅔이닝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구자욱, 강민호, 오재일은 홈런을 쏘아올리며 타선을 이끌었다. 삼성은 1회말 1사 2, 3루에서 강민호의 땅볼 때 구자욱이 홈에서 잡혔다. 하지만 이어진 2사 1, 3루에서 오재일이 수비 시프트를 뚫고 1타점 우전 적시타를 쳐 기선을 제압했다. 1-0 리드가 이어지던 5회 구자욱이 시원한 우중간 솔로 아치를 그렸고, 6회에는 강민호가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로 격차를 벌렸다. 오재일은 8회말 우측 펜스 스탠드 뒤쪽에 떨어지는 비거리 110m짜리 솔로포를 쏴 올렸다. KT는 안타와 볼넷으로 2사 1, 2루 추격 기회를 잡았다. KT는 문상철 대타 카드를 뽑아 들었고, 삼성은 백정현을 내리고 우규민을 투입했다. KT는 다시 좌타자 김민혁 대타 카드를 꺼냈지만 우규민의 바깥쪽 꽉 찬 공에 삼진으로 물러났다. 백정현은 5월 26일 NC 다이노스와의 경기 이래 11연승을 내달리며 시즌 14승(4패)째를 따냈다. 오승환은 세이브 상황이 아닌데도 9회말에 등판해 반격의 불씨를 잠재웠다.

종목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