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1600억 규모 독일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수주

두산중공업이 독일에서 폐자원 에너지화(Waste to Energy·WtE) 플랜트를 수주하며 유럽 WtE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독일 자회사인 두산렌체스는 발주처인 MHKW 비스바덴(독일 폐기물 처리기업, 비스바덴 지역난방공사, 다름슈타트 지역 발전공기업이 합작 설립한 회사)으로부터 1,600억 원 규모의 비스바덴 WtE 플랜트의 착수지시서(NTP· Notice to Proceed)를 접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통해 두산렌체스는 WtE 플랜트 설계, 기자재 공급 및 설치, 시운전 등을 EPC(설계·조달·시공) 방식으로 수행한다. 독일 중서부 비스바덴에 2024년 준공 예정인 이 WtE 플랜트는 하루 600톤의 도시 생활폐기물을 처리해 22㎽모의 전력을 생산하고 40㎽규모의 지역 난방을 공급하게 된다. WtE 플랜트는 산업현장이나 가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가연성 폐자원을 가스화, 소각, 열분해 등의 과정을 거쳐 에너지화 하는 시설이다. 이를 통해 전력과 열을 공급할 뿐만 아니라 쓰레기 매립을 최소화함으로써 환경 오염을 줄일 수 있다. 특히 유럽 WtE 시장은 노후 플랜트 교체 수요 증가와 폐기물 매립지 제한 정책으로 인해 신규 발주가 증가하는 추세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은 "유럽 내 폐자원 환경 기준이 강화되면서 유럽에서는 최근 5년간 매년 10여기의 WtE 발주가 진행되는 등 시장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며 "2025년까지 약 80기의 신규 발주가 전망되는 만큼 기존 수주실적을 바탕으로 유럽 WtE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두산렌체스는 2020년 8월 1,260억 원 규모 폴란드 올슈틴 WtE 플랜트, 10월 1,200억 원 규모 독일 딘스라켄 WtE 플랜트, 2021년 5월 670억 원 규모 폴란드 바르샤바 WtE 플랜트를 수주하며 유럽 WtE 시장에서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

BNK경남은행, 전산시스템 교체에 따른 금융서비스 '일시 중단'

BNK경남은행은 전산시스템 교체를 위해 오는 30일 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금융서비스가 일시 중단된다고 24일 밝혔다. 해당 시간 동안 모바일뱅킹을 포함해 ATM 입출금 거래, 체크카드 거래 등 대부분의 은행 업무가 중단되며 타 금융기관을 통한 이용도 불가하다. 다만 BC 신용카드 거래는 가능하고 현금서비스는 제휴CD기를 이용하면 된다. 이외에 고객센터를 통한 카드분실 등 사고신고 업무는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임정택 BNK경남은행 IT본부 상무는 "정해진 시간 내에 신속하고 정확하게 작업을 마무리해 고객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거래처 결제대금 등 중요한 자금결제는 사전에 대비해 미결제에 따른 불이익이 없도록 준비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렇구나! 생생과학

인체 조직부터 자동차까지…3D 프린팅에 숨어있는 '미적분'

#국립 종합대학인 홍콩대학에선 최근 3차원(3D) 프린팅 기술로 심장과 콩팥, 간 등 인체 장기 조직을 복사해 만드는 연구가 한창이다. 세포 같은 생체물질이 포함된 바이오 잉크를 3D 프린터에 넣어서 버튼을 누르면 살아 있는 장기가 출력돼 나오는 방식이다. 중증 환자에게 뇌사 판정을 내리고 장기를 적출해 다른 몸으로 옮기는 위험천만한 과정 없이 3D 프린터로 계속 복제해 사용하면 된다. 연구가 완료되면 수술 비용도, 시간도 덜 들기에 이식 장기를 구하지 못해 사망하는 환자는 없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3D 프린팅 기술로 자동차를 만들었다. 대각선 길이로 1m까지 출력 가능한 3D 프린터를 이용해 기아의 모닝과 비슷한 경차를 뽑아낸 것이다. 차체를 만드는 카본섬유가 포함된 재질을 3D 프린터 원료로 넣어 외관 패널과 바퀴, 핸들 등을 만들어 조립했다. 아직 엔진까진 3D 프린터로 만들진 못했지만 버튼만 누르면 자신이 원하는 모습의 자동차가 순식간에 만들어지는 세상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3D 프린팅은 ‘미래의 연금술’로 불린다. 버럭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재임 기간 중 미래 구상을 밝히는 자리에서 “3D 프린팅은 기존 제조방식에 혁명을 가져올 잠재력을 가졌다”고 언급하면서 관심이 모아졌다. 현재 3D 프린팅은 각종 기계부품에서 우주항공과 에너지, 의료 등 거의 모든 분야로 스며들며 산업 생태계의 밑바닥을 뒤흔들고 있다. 재료만 구할 수 있다면 이 세상에 만들지 못할 것이 없다는 3D 프린팅의 원리를 들여다봤다. 3D 프린팅의 개념을 간단하게 정리하면, 3차원 물체의 설계 도면을 기초로 3D 프린터에서 재료를 적층해 물체를 만들어 내는 기술이다. 여기에서 중요한 건 ‘적층한다’는 의미다. 한 층 한 층 쌓아 가며 원하는 물건을 만들어 낸다는 뜻인데, 이 때문에 미국 재료시험학회(ASTM)와 국제표준화기구(ISO)는 3D 프린팅의 공식명칭을 ‘적층가공(AM)’으로 쓴다. 3D 프린팅은 빠르게 제품을 만든다는 의미에서 산업계에선 ‘쾌속조형(RP)’으로 부른다. 3D 프린팅 기술이 처음 등장한 건 1980년대 초반 미국 기업인 3D시스템즈라는 곳에서다. 시험 삼아 제품을 만들어볼 때 더 저렴하면서도 시간 소요를 줄이기 위해 착안됐다. 3D 프린팅의 기본원리는 고교 교과과정에 있는 수학의 미분과 적분이다. 미분은 어떤 면을 미세하게 쪼갰을 때, 각각의 층을 ‘미세한 부분’이라고 하는데 이를 줄여 부른 것이다. 곡선은 수많은 직선들이 모여 이뤄진다. 지구는 둥글지만 발 딛고 사는 세상이 평면인 것과 같은 원리다. 이 때문에 곡선에 수학의 미분 방정식을 대입하면 직선이 된다. 3차원 프린팅은 수학 방정식인 미분을 적용해 복제할 물건을 얇은 두께로 잘라 분석한 뒤, 직선을 모아 곡선을 만드는 적분으로 얇은 막을 한 층씩 쌓아 물체의 바닥부터 꼭대기까지 완성하게 된다. 얇은 막의 두께는 0.01~0.08㎜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3D 프린팅으로 출력한 물체에서 곡면으로 보이는 부분을 현미경으로 자세히 들여다보면 계단 모양을 하고 있다. 가운데 구멍이 뚫려 있거나 한 쪽이 튀어나온 복잡한 디자인의 물체도 3D 프린터에서 쉽게 출력할 수 있는 건 이런 미·적분 과정이 있기 때문이다. 3D 프린팅은 쓰는 재료에 따라 작동 원리도 다르다. 재료는 크게 실과 액체, 가루 형으로 나뉜다. 필라멘트라고 불리는 얇은 플라스틱 실을 녹여서 아래부터 위로 층층이 쌓아가는 방식이 기존에 가장 널리 보편화된 방식이다. 요즘 초등학교에선 3D 프린터의 이런 출력원리를 이용한 3D 펜으로 장난감을 만들거나 고장 난 물품을 고치는 수업도 하고 있다. 액체의 경우에는 레이저 같은 특수한 빛을 쏘면 고체처럼 단단하게 굳는 성질을 띠는 물질이 있다. 이를 광경화성 수지라고 한다. 액체형 3D 프린터는 광경화성 수지가 들어있는 수조에 필요한 부분에만 레이저를 쏴서 고체화 시키는 방식이다. 가루는 미세한 플라스틱 분말이나 모래 등을 사용한다. 가루가 들어있는 수조에 접착제를 뿌려 굳히고 다시 가루를 뿌리는 과정을 반복해 물체를 조형하는 식이다. 최근 3D 프린팅 재료로 새롭게 각광받는 건 ‘바이오 잉크’다. 세포나 단백질 같은 생체물질로 이뤄진 바이오 잉크를 3D 프린터에 넣으면 생체 조직과 장기를 출력하는 게 가능하다. 바이오 잉크 개발의 대표적 사례로는 지난 2018년 영국 뉴캐슬대학 연구진이 바이오 잉크를 이용해 인공 각막을 만든 일이다. 뉴캐슬대 연구진은 각막 기증자에게서 받은 각막세포와 줄기세포 등을 혼합해 인공 각막 출력용 바이오 잉크를 만들었다. 국내에서도 3D 프린팅을 이용한 신체조직 출력에 성공했다. 울산과학기술원은 토끼의 연골세포와 생분해성 플라스틱 등을 섞어 바이오 잉크를 만들었다. 이를 3D 프린터로 귀 모양의 연골을 출력해 쥐에 이식했는데 정상적으로 기능한 것이다. 의료업계 관계자는 “모든 사람의 몸체가 각기 다른 특징 및 형상을 갖기에 맞춤형 제작이 가능한 3D 프린팅은 의료 분야에서 최적의 기술”이라며 “의료용 3D 프린팅 기술은 보청기와 임플란트, 인공 뼈 등의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쓰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더 알고 싶은 이야기

한국일보의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