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메르켈과 통화… WTO 수장 도전 ‘유명희 지지’ 요청

2020.10.01 14:00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당일인 1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정상통화를 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와 함께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나선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늘 오후 6시 예정된 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 공조 및 WTO 사무총장 선거 지지 요청 등 관심 현안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날 통화는 코로나19 공조뿐 아니라 WTO 수장에 도전하는 유명희 본부장에게 힘을 실어주는 차원으로 보인다. 유 본부장이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선 유럽연합(EU) 내 영향력이 높은 독일의 지지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유 본부장 역시 지난달 27일부터 스위스 제네바와 스웨덴 등 유럽 각지를 돌며 선거 유세에 나서고 있다. 유 본부장은 지난달, 총 8명이 출마한 WTO 사무총장 선거 1라운드를 통과했다. 멕시코의 헤수스 세아데, 이집트의 하미드 맘두, 몰도바의 투도르 울리아노브스키 등 후보 3명은 2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이낙연 '굴비’, 김종인 ‘견과류’ 정치인들의 추석선물은?

추석 연휴 때면 으레 여야 지도부가 소속 의원들과 당직자들에게 보낸 선물에 눈길이 쏠린다. 저마다 의미와 메시지를 담아 보내는 정치인의 추석 선물. 여야 지도부가 택한 올해의 추석 선물은 무엇일까. 정치권에 따르면, 올해 추석 선물 키워드는 ‘지역 특산물’과 ‘위로’다. 여야 가릴 것 없이, 태풍과 홍수 등 자연재해를 겪은 농어민에게 보탬이 되기 위해 지역 특산물을 선물로 골랐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위기를 잘 견뎌보자는 메시지를 공통적으로 담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번에도 변함없이 ‘영광 굴비’를 추석선물로 보냈다. 전남 영광 출신인 이 대표는 국회의원 당선 후부터 명절 때마다 영광 굴비를 선물로 보내왔다. 그는 16대 총선에서 전남 함평ㆍ영광군에서 당선된 후 내리 4선을 했고, 2014년 지방선거에서 전남지사에 당선됐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지역에 대한 이 대표의 애정을 보여주는 모습”이라며 “단 한 번도 빼놓지 않고, 영광 굴비를 선물로 보내고, 이후 만나면 굴비에 대한 이야기를 한 보따리를 풀어놓곤 한다”고 귀띔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소속 의원과 당직자, 야당 지도부 등 300여명에게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서로를 살피는 '우분투(Ubuntu)'정신으로 이웃을 살피자"는 메시지도 담았다고 한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꿀갈비’를 택했다. 경기 성남시의 지역 특산품을 고른 것이다. 김 원내대표 측 관계자는 “일반 기성품도 좋지만, 지역에서 힘들어하는 소상공인들을 외면할 수 없었다”며 “지역에서 유명한 ‘꿀갈비’를 소개할 겸 선물로 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소속 의원들뿐만 아니라 야당 지도부와 비교섭단체에도 추석 선물을 보냈다고 한다. '위기극복을 위해 여야가 힘을 모아 함께 잘 해보자'는 김 원내대표의 메시지도 담겼다. 박병석 국회의장의 추석선물은 ‘송편과 더덕’이다. 박 의장은 국회 출입 기자들과 사무처 직원 등에게 수해지역에서 추수한 햅쌀로 만든 송편과 더덕을 보냈다. 박 의장 측은 “햅쌀로 만든 송편을 먹어온 추석 전통을 지키고자 했다”며 “올해 수해를 입은 충남 아산지역에서 추수한 햅쌀로 만든 것이라, 농민들에게 미약하나마 힘을 보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덧붙였다. 대전 서구를 지역구로 둔 박 의장이 충청 민심을 신경 쓴 것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수해 등으로 시름에 잠긴 농민을 위해 ‘배’를 선물로 택했다. 심 대표 측은 코로나19와 홍수, 태풍 등 여러 재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민들에게 작은 보탬이 되고자 당 농어민위원회의 추천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위기 극복’ 메시지가 담긴 선물을 골랐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물은 견과류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두꺼운 껍질에서 벗어난 견과류처럼, 우리 당이 두꺼운 껍질에서 벗어나 환골탈태해보자는 의미”라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토종꿀을 선물했다. 꿀벌이 어렵게 결실을 맺어 생기는 꿀처럼, 어려운 시기를 견뎌보자는 의미에서다.

文 대통령 “국민의 평범하고 소중한 날, 반드시 되찾아 드리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코로나 시대를 견뎌내는 자랑스런 국민들께 평범하고 소중한 날들을 반드시 되찾아드리겠다”고 했다.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국 추석과 한류를 소개한 데 대해 감사를 표하면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한국의 명절, 추석과 한류에 대해 소개해주신 리센룽 총리에게 감사하다”며 “코로나 시대에 거리는 멀지만 마음만은 가깝다는 것을 다시 느낀다”고 밝혔다. 리센룽 총리는 지난달 24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싱가포르에서 전시 중인 한지 공예 작품 사진을 올리면서 “이 작품은 조선 초기의 왕과 왕비의 행렬을 보여준다”며 우리나라의 추석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리센룽 총리에게 감사를 표하면서 국민들을 향해 “이렇듯, 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코로나 시대를 견뎌내고 있다”며 “어려움을 참아 주신 자랑스런 국민들께 평범하고 소중한 날들을 반드시 되찾아 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한가위 되십시오”라고 글을 마쳤다.

'전직' 조국이 '현직' 추미애에 감사 인사 건넨 이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마음의 빚을 덜었다"며 감사 인사를 했다. 어떤 이유에서였을까. 조 전 장관은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내가 지키지 못한 약속을 대신 실행한 추미애 장관에게 대단히 감사하다"고 글을 올렸다. 그가 추 장관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 이유는 추 장관이 추석 연휴를 맞아 상급자의 폭언ㆍ폭행에 시달리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김홍영 검사를 추모했기 때문. 이날 추 장관은 추석 연휴를 맞아 김 검사가 마지막으로 근무했던 서울남부지검 검사실을 찾은 모습을 SNS에 공개했다. 조 전 장관은 해당 게시물을 공유하며 "고 김홍영 검사와 유족들도 무척 기뻐할 것이다. 마음의 빚을 덜었다"며 "이를 계기로 검찰의 조직 문화가 바뀌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추 장관이 추진하고 있는 법무 검찰 개혁을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응원하며, 빠른 시간 내에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길 소망한다"며 "개혁을 막는 여러 장애물은 '추풍(秋風)'에 모두 날아가 버릴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