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연애편지' 회식 따돌림 해명 "악플 받은 강호동에 미안"

방송인 장영란이 강호동에게 미안한 마음을 표현했다. 18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장영란 박슬기 엄지윤 해원이 출연했다. 장영란은 강호동에게 미안한 일이 있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그러면서 '연애편지' 이야기를 꺼냈다. 장영란은 "'연애편지' 때 나는 한 번도 회식을 안 가봤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유튜브를 통해 "'연애편지'는 맨날 회식을 안 했다. 나중에 채연을 만나서 알았다. 늘 회식을 했다더라. 나만 안 불렀다"고 전한 바 있다. 장영란은 해당 발언이 이슈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MC였던) 강호동이 악플을 받았다. 너무 미안했다. 그 당시에 강호동은 내게 정말 잘해줬다"고 말했다. 또한 "강호동이 나만 빼놓고 그랬던 게 아니다. 알고 보니 촬영이 끝나면 힘드니까 맥주 한 잔 하고 밥 먹으러 갈 때 친한 사람들과 간 거였다. 나 말고도 안 간 사람이 많더라. 강호동을 욕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가스라이팅·메신저 감시"… 갑질 논란 휩싸인 '개통령' 강형욱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롭힘'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강형욱 측이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형욱과 그의 아내가 운영하는 반련견 훈련 회사 보듬컴퍼니와 관련한 글들이 게재됐다. 이는 한 구직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회사에 대한 평가가 담긴 글로, 과거 근무했던 직원들의 평가와 후기들을 캡처한 내용이다. 일부 전 직원들은 강 대표와 그의 아내인 이사의 가스라이팅과 감시·인격 모독 등을 퇴사의 주요 이유로 꼽았고, 적은 월급에 대한 불만도 쏟아냈다. 5점 만점에 1점을 준 전 직원은 "강형욱 부부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졌다. 퇴사하고 정신과에 계속 다녔다"며 "메신저를 지정해서 깔게 하고 직원 동의 없이 메신저 내용을 감시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전 직원은 "이 회사가 어떻게 이렇게 커졌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직원들을 소모품으로 생각하고 불만을 가지지 못하게 가스라이팅한다"며 직원들을 감시하고 전화로 해고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강형욱은 각종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반려견 훈련사로 유명세를 타며 '개통령'으로 불려온 인물이다.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리즈와 KBS2 예능 '개는 훌륭하다' 등 다수의 반려견 관련 프로그램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현재 그의 유튜브 채널 등에는 논란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반면 "원래 퇴사한 회사에 대한 평가는 악평이 대부분이니 한쪽의 주장만을 신뢰하긴 어렵다"라는 반응도 나온다. 강형욱은 현재까진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보듬컴퍼니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배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솔비, 두 달 만에 무슨 일... 살 빼고 180도 변신

데뷔 19주년을 맞은 가수 솔비가 놀랍게 변신한 모습을 공개했다. 솔비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시간 참 빠르다. 벌써 데뷔 19주년을 기념하는 날이 올 줄이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검정색 튜브톱을 입고 단발 머리를 한 그는 20대 시절의 미모를 되찾은 듯한 모습이다. 솔비는 이어 "6575일. 제 인생에서도 선물 같았던 시간이다.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를 표한다"라고 덧붙였다. 동료 연예인과 팬들은 솔비의 다이어트에 성공한 모습에 감탄을 표하며 데뷔 19주년을 축하하는 댓글을 남기고 있다. 앞서 솔비는 지난 3월 2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좋은 일이 있다며 "다이어트 건강기능 식품 광고를 찍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솔비는 화가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연예 골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