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자·남진·장윤정·임영웅, 100년史 주역들의 '2020 트롯 어워즈' [종합]

'2020 트롯 어워즈'가 또 한번 위로와 사랑을 선물했다. 1일 TV조선 트롯 페스티벌 '2020 트롯 어워즈'가 방송됐다. 김성주 조보아 임영웅이 MC를 맡았고, 이미자 남진 주현미 설운도 태진아 송대관 장윤정 하춘화 조항조 김용임 진성 금잔디 신유 조정민,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미스터트롯' 레인보우 등 트롯 스타들이 함께했다. 대상의 주인공 이미자는 "울고 웃으며 위로받고 위로한 노래가 100년이 됐다. 앞으로의 100년은 후배들의 몫이다. 좋은 여건에서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사랑하는 후배들이 앞날을 굳건히 지키면서 세계적으로 뻗어나가길 바란다. 힘내자"는 소감을 밝혀 모든 후배들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 대상을 수상한 이미자뿐만 아니라 이날 남진은 공로상, 장윤정은 심사위원 특별상, 임영웅은 신인상과 인기상을 포함한 다관왕으로 저력을 발휘하기도 했다. '2020 트롯 어워즈'는 트롯 100년사를 결산하고 앞으로 100년을 모색하는 장이었다. 이에 출연진도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장윤정은 "트롯만을 위한 축제 같은 자리가 처음 있는 일이다. 이 자리에 같이 있다는 것만으로 즐겁다"고 말했고, 김수희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 때 전국민이 희로애락을 함께한 게 트로트 프로그램이 아닐까. 너무 잘 하는 후배들이 많아서 자랑스럽다"고 이야기했다. 영탁 역시 "꿈에서나 뵐 법한 선배님들과 함께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민족의 명절 한가위에 어울리는 다채로운 무대도 펼쳐졌다. 남진은 정동원과 '파트너' 합동 무대로 오프닝을 열었고, 이미자는 마지막 축하무대의 '동백아가씨'와 '내 삶의 이유 있음은'을 통해 대중의 마음을 울렸다. '미스터트롯' TOP 6는 사랑을 주제로 한 다양한 레파토리로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꾸몄다. 국민 MC 송해와 국민 배우 신영균 안성기부터 TV조선 새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의 주인공 성훈 이가령, '복수해라'의 주인공 김사랑 윤현민까지 화려한 시상자 라인업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4시간 넘게 펼쳐진 '2020 트롯 어워즈'는 트로피에 담은 의미처럼 온 국민에게 위로, 희망, 용기, 사랑을 선사하며 더욱 풍성한 추석을 만들었다. ▶ 이하 '2020 트롯 어워즈' 수상자 명단. △ 신인상=임영웅 송가인 △ 남자 베스트 가수상=진성 조항조 박현빈 신유 △ PD가 뽑은 라이징 스타상=영탁 △ 트롯 100년 작가상=정풍송 △ 여자 베스트 가수상=김용임 김혜연 금잔디 홍진영 △ K트롯테이너상=임영웅 △ 글로벌 스타상=임영웅 △ 10대가 뽑은 트롯 가수상=임영웅 △ 트롯 100년 가왕상=송대관 현철 태진아 김연자 김수희 하춘화 남진 나훈아 설운도 주현미 장윤정 △ 디지털 스타상=임영웅 △ 인기상=임영웅 송가인 △ 공로상=남진 △ 트롯 100년 심사위원 특별상=장윤정 △ 트롯 100년 대상=이미자

'2020 트롯 어워즈' 남진, 공로상으로 2관왕 영예…임영웅 "롤모델"

가수 남진이 '2020 트롯 어워즈' 공로상을 수상했다. 남진은 1일 방송된 TV조선 트롯 페스티벌 '2020 트롯 어워즈'에 참석해 공로상을 수상했다. 트롯 100년 가왕상에 이어 2관왕의 기록을 세운 것이다. 시상자로 나선 안성기는 "음악과 저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영화 '라디오스타' 중 '별은 빛을 받아서 반사하는 거야'라는 대사가 기억에 남는다. 대한민국 트롯이 100년의 역사를 빛내기까지 이 분의 공이 정말 컸다고 생각한다. 노래에 대한 끊임없는 열정으로 후배들에게 본보기를 보여주시는 분이기도 하다"라며 이미자를 소개했다. 이날 무대에 오른 남진은 "100년의 축제를 기념하는 시상식을 마련해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저도 어느덧 선배라는 자리에 서 있다. 세월이 이렇게 빠르게 갈지 몰랐다. 안성기 선생님이 귀한 공로상을 주신 것은 선배로서 후배님들을 위해 공로를 잘 세우라는 뜻으로 알고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C 임영웅은 "저를 포함한 많은 후배들의 롤모델이자 레전드이신 남진 선생님의 수상을 축하드린다"며 인사했다. 이에 현장의 많은 후배들은 기립박수를 쳤고 설운도 진성은 무대에 올라 꽃을 전달하기도 했다.

'가왕상' 하춘화·남진·나훈아·설운도·주현미·장윤정, 희망 전한 큰절 소감

가수 하춘화 남진 나훈아 설운도 주현미 장윤정이 가왕상을 수상했다. 하춘화 남진 나훈아 설운도 주현미 장윤정은 1일 방송된 TV조선 트롯 페스티벌 '2020 트롯 어워즈'에서 트롯 100년 가왕상의 영예를 안았다. 먼저 하춘화는 "변함없는 여러분의 사랑에 감사하다. 상은 탈 때마다 기쁘고 즐겁다. 저를 아껴주시는 분들과 가수 하춘화를 탄생시켜주신 아버지와 이 기쁨을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남진은 "요즘 우리 가요계에 정말 기대되고 멋진 후배님들이 많이 탄생했다. 어려운 이 시기에 우리 모두 국민 여러분과 함께 노래로서 위로와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설운도는 "많이 힘드시지만 이 또한 지나갈 것"이라며 "트로트가 큰 사랑을 받게 만들어주신 감사함의 답례로 큰 절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큰 절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장윤정은 "아직도 제가 막내 라인에 있는데 선배님들과 너무나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됐다. 노래를 할수록 선배님들에 대한 존경심이 진하게 커진다. 계속 공부하고 열심히 노래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2020 트롯 어워즈'에서 발표된 트롯 100년 가왕상의 주인공은 송대관 현철 태진아 김연자 김수희 하춘화 남진 나훈아 설운도 주현미 장윤정 등 11명이다. 트롯 100년 가왕상 외에도 여러 부문에서의 시상이 진행되고 있다. 임영웅은 신인상, K트롯테이너상, 글로벌 스타상, 10대가 뽑은 트롯 가수상, 디지털 스타상 등 다관왕에 오르기도 했다.

연예 골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