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폭로 'K배우' 논란에… 김선호 팬들 "법적 대응" 소속사는 묵묵부답

사생활 논란이 제기된 일명 'K배우'가 김선호라는 주장이 나오면서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김선호 측은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며, 팬덤은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18일 한 유튜브 채널에는 '대세 배우 K는 김선호였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채널을 운영하는 기자 출신 유튜버는 "지난 17일에 '대세 배우 K의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K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글쓴이는 K씨가 낙태를 강요하고 혼인 빙자를 했다고 폭로하며 이로 인해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고 말했다. 그는 "K씨는 바로 김선호다.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을 시작으로 '스타트업' '갯마을 차차차'까지 출연하며 대세 배우 입지를 굳혔다"며 "해당 글의 폭로자는 실명을 밝히진 않았지만 김선호라는 단서를 남겼다"고 밝혔다. 이어 "폭로자가 K씨가 어떤 프로그램에서 소리를 질러 문제가 됐던 것을 언급했는데, 김선호는 지난 3월 14일 '1박 2일' 촬영 과정에서 여성 PD에게 소리를 질러 논란이 됐다"며 "K씨가 한 작품이 본인이 주인공인게 티가 나는 제목이었다고 했는데, '갯마을 차차차'의 원래 타이틀은 김선호가 연기한 홍반장이었다. 모든 상황이 김선호를 가리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그는 "제가 K씨를 김선호라고 단정 짓는 이유가 있다. 최근 '갯마을 차차차'가 이슈가 되면서 김선호 관련 이슈에 대해 취재를 했는데, 이 과정에서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 문제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내용을 확보했다"면서 "폭로자가 이번에 올린 내용들이 제가 취재를 통해 알고 있던 내용들과 일치했다. 그래서 김선호라고 이름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전 남자친구인 K배우가 낙태를 강요하고, 혼인을 빙자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김선호의 팬들은 디시인사이드 남자 연예인 갤러리에 글을 올려 "현재 배우 김선호에 대한 무분별한 억측이 난무하고 있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기에 공식 성명문을 발표한다"며 "김선호는 연기 뿐만 아니라 인성, 성향 면에서도 자신을 가꿔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도 변함없이 스스로의 약속을 실천해 나가며 한결 같은 모습으로 대중 앞에 섰다"며 "팬들은 누구나 볼 수 있는 온라인 공간에서 영상, 게시글 또는 댓글 등을 통하여 근거 없는 사실을 유포하거나 욕설과 모욕 등 사람의 명예를 훼손하여 피해 당사자로 하여금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주는 심각한 범죄행위를 묵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선호의 팬들은 허위의 사실을 유포해 배우 김선호의 명예를 훼손하고 심각한 욕설과 모욕적인 발언으로 한 남성의 인격을 말살하는 자들의 범죄행위를 끝까지 추적하고, 지속적으로 감시하여 그 어떠한 선처나 관용 없이 형사고소,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린다"고 전했다. 한편 김선호는 지난 2009년 연극 '뉴 보잉보잉'으로 데뷔했으며 '옥탑방 고양이' '셜록' '연애의 목적' 등을 통해 '연극계의 아이돌'로 떠올랐다. 2017년 KBS2 드라마 ‘김과장’을 통해 안방극장에 데뷔했고 '최강 배달꾼' '투깝스' '백일의 낭군님'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2019년 '1박 2일 시즌4'에 합류하며 큰 사랑을 받았고, 지난해 방송된 드라마 '스타트업'과 최근 종영한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하며 대세 배우로 우뚝 섰다. 현재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입장을 내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김선호는 오는 20일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한소희의 누아르 '마이네임'… "여성의 복수, 다를 것 같았다"

"'한소희, 이 친구 왠지 사고 한번 크게 칠 것 같다'고 무술감독이 얘기하더라고요. 수많은 배우들이 액션스쿨을 오고 갔지만 이렇게 열심히 하는 배우는 오래간만이라더군요." 지난 15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마약 범죄 조직에 들어가 다시 언더커버로 경찰에 잠입하는 윤지우가 주인공이다.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2020)'의 불륜녀 여다경으로 얼굴을 알린 1994년생 한소희가 맡았다. 더 이상 새로울 것 없는 언더커버 소재 누아르의 중심에 20대 여성 배우를 원톱으로 세운 것만으로도 '마이 네임'의 화제성은 충분해 보인다. "한소희라는 배우가 지금쯤 세상에 액션을 가지고 나온다면 되게 큰 매력이 있을 거란 생각을 했어요. 이 배우의 성장을 사람들이 굉장히 멋지게 보지 않을까 싶었죠." '마이 네임'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의 말이다. 18일 화상으로 만난 그는 "복수라는 감정이 남성의 전유물처럼 이용돼 왔었는데 여성이 이끌어 가는 드라마라면 다른 느낌으로 한번 해볼 수 있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넷플릭스 최대 화제작 '인간수업'을 연출한 그가 차기작으로 '마이 네임'을 택한 이유다. 시나리오를 쓴 김바다 작가와 넷플릭스 측은 처음부터 주인공에 한소희를 염두에 뒀다고 한다. 김 감독은 "'다른 역할도 많이 들어올 텐데 한소희가 '설마 할까?' 싶었는데 망설이지 않더라"며 "(촬영하면서도) 얼굴 망가지는 걸 전혀 신경쓰지 않고, '이번에는 나는 액션이야' 하고 그냥 자신을 밀어붙였다"고 했다. 충분히 실감나고 설득력 있는 액션으로 담아내는 건 그의 몫이었다. "여성의 물리적 힘의 한계를 염두에 둘 수밖에 없었죠. 그래서 상대를 제압할 때 꼭 급소를 타격하는 액션을 짜는 식으로 더 신경을 썼어요. 이 작품에서 액션의 설득력은 곧 캐릭터의 설득력이었으니까요." 이미 언더커버를 소재로 한 MBC 드라마 '개와 늑대의 시간(2007)'으로 '드라마 폐인'을 낳았던 김 감독은 "언더커버물은 끊임없이 되풀이되는 소재라서 기시감이 드는 건 피할 수 없는 부분"이라면서도 "'마이 네임'은 복수를 위해 성인이 되기도 전에 자신의 존재를 완전히 지워버리는, 어떻게 보면 인생을 완전히 잃어버린 사람에 대한 이야기라는 점에서 재미있었다"고 설명했다. 홍콩 영화 '무간도(2002)'가 언더커버물의 정석이라면 "서로가 서로를 알게 된 다음에 어떤 일이 벌어질까, 그 뒷이야기를 다룬 '마이 네임'은 언더커버물의 변칙 내지는 또 다른 정석으로 한번 만들어보고 싶었다"는 게 그의 얘기다. 마지막에 전모를 밝히는 식이 아니라 중간 중간 반전이 있는 '마이 네임'의 전개는 기존 언더커버물과 차별화되는 부분이다. 이 작품에서 마약 조직의 보스 최무진을 연기한 배우 박희순은 김 감독을 두고 "디렉션이 좋은 감독"이라고 했다. "캐릭터는 작가나 연출이 만드는 게 아니라 결국 배우와 만나 완성된다"는 게 김 감독의 평소 지론. 그는 "자기 캐릭터를 가장 많이 연구하고 고민해온 배우들의 목소리를 들어야 된다"며 "그들이 현장에서 어떤 태도와 생각으로 고민하고 있나 그 표정이나 느낌을 살피는 데 중점을 뒀다"고 했다. '마이 네임' 시즌2 계획에 대해서는 "하고 안 하고는 작가님과 제작사, 넷플릭스에 달렸다"고 선을 그었다. 청소년 성매매라는 문제적 소재를 정면으로 그린 '인간수업'처럼 그는 "답을 제시하기보단 좋은 질문을 던지는 작품에 관심이 간다"며 "그동안 하지 않았던 이야기, 했더라도 다른 관점에서의 이야기를 계속 찾고 있다"고 말했다.

'물어보살' 서장훈 "외모 콤플렉스 없어... 어릴 적 별명 모과"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의뢰인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이수근과 서장훈을 만났다. 1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35회에는 20대의 한 의뢰인이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자신이 외모에 너무 집착을 한다고 털어놓는다. 풀메이크업을 하지 않으면 불안하기 때문에 밥을 굶어서라도 화장을 한다는 것. 그는 화장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2~3시간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로 인해 이른 새벽 기상을 해야 하고, 결국 직장생활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의뢰인의 이야기를 들은 이수근은 "그 정도면 거의 공연 팀 아니냐"라며 놀라고, 서장훈은 "그런데 지금 우리가 봤을 때 의뢰인은 외모에 아무 문제가 없다. 왜 집착하게 됐나"라며 이유를 묻는다. 이에 의뢰인은 어린 시절 겪었던 충격적인 일화에 대해 털어놓는다. 결국 현재 의뢰인은 메이크업뿐만 아니라 겉모습에 과도하게 집착을 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생각보다 심각한 상황에 서장훈은 "나는 어렸을 때 별명이 모과였지만 콤플렉스는 없다"라고 경험담을 털어놓은 뒤 "내가 너라면 이렇게 하겠다"라며 콤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이수근은 "좋은 예시다"라며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풀메이크업에 집착하는 의뢰인의 사연은 무엇이고, 보살들이 제안한 외모 콤플렉스 극복법은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예 골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