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이상순 제주 카페 "12분" 만에 마감, 사과문 올린 사연

제주에 사는 송혜민(30)씨는 2일 구좌읍 동복리에 있는 가수 이상순의 카페를 찾았다가 '허탕'을 쳤다. 송씨는 "오후 2시에 가보니 묻이 닫혀 있었다"고 했다. 카페 문 앞엔 '금일 재료, MD 모두 소진으로 인해 영업 종료되었습니다'란 안내판이 붙어 있었다. 카페 영업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3일 이상순의 카페를 방문한 제주 주민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상순의 카페는 전날 오전 9시 12분부터 대기를 마감했다. 영업시간 전부터 줄을 서는 '오픈런' 행렬이 길게 이어진 여파다. 이상순이 직접 커피를 내려주고 그의 아내인 이효리도 카페를 방문했다는 소식이 제주에 삽시간에 퍼지면서 방문객들이 오전부터 이 카페에 몰린 것이다. 이상순이 카페를 개업한 1일, 온라인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카페 밖엔 입장을 기다리는 손님들의 줄은 100여m 길게 이어져 있었다. 카페가 들어선 곳은 인적이 많지 않은 조용한 동네다. 방문객이 몰려 카페 주변이 북적대자 온라인엔 '조용히 살 수는 없을까요? 이제 시끄럽고 쓰레기 천지인 동네가 되는 건가요?'란 우려의 글도 올라왔다. 이상순은 결국 용단을 내렸다. 2일 오전 10시쯤에 이상순의 카페를 찾은 나민순(42)씨는 "중문에서 한 시간 넘게 달려갔는데 오늘 예약은 끝났다고 했다"며 "앞으론 시간별 예약제를 통해 손님을 받을 예정이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카페 측은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이대로 영업하기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재정비를 위해 3일은 쉬어가겠다"며 "더운 날씨에 오랫동안 기다려준 분들, 돌아가신 분들께 죄송하고 당분간은 예약제로 운영할 것"이라고 사과문을 올렸다. 카페는 높이가 낮은 회색빛 건물에 둥지를 틀었다. 문 앞엔 LP플레이어 모양의 그림과 함께 '롱 플레이(Long Play)'란 간판이 걸려 있었다. 콘크리트 외관과 달리 안은 목조 인테리어로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바리스타가 커피를 내리는 자리엔 'ㄴ'를 좌우로 바꾼 모양의 큰 바가 있었고, 그곳에 손님들이 앉아 있었다. 카페엔 LP플레이어가 놓여 있었다. 커피숍을 방문한 누리꾼(jeju***)은 "이상순씨가 신청곡도 받는다고 하더라"고 방문 소감을 온라인에 남겼다. 이상순은 DJ로도 활동 중이다. 이효리도 남편의 가게를 찾았다. 마스크를 쓴 이효리는 티셔츠를 입고 편안한 차림으로 가게에 와 손님과 인사를 나눴다. 손님과 직접 사진을 찍으며 방문의 감사함을 전하기도 했다. 이상순 이효리 부부는 2013년 결혼한 뒤 쭉 제주에서 살고 있다. 부부는 서울과 제주를 오가며 활동 중이다. 이효리는 티빙 예능프로그램 '서울 체크인' 촬영을 최근 마쳤고, 이상순은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뉴 페스타'에 출연하고 있다.

100m 대기줄... 이효리·이상순이 연 '제주 카페' 엿보니

록밴드 롤러코스터 기타리스트 출신 가수 이상순이 '카페 사장님'이 됐다. 2일 이상순 이효리 부부 측근에 따르면 이상순은 1일 제주 구좌읍 동복리에 카페를 열었다. 이상순은 카페에서 직접 손님을 맞고, 커피도 내렸다.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서 손님들에게 직접 커피와 보이차를 대접하던 그가 직접 카페를 차린 것이다. 카페는 높이가 낮은 회색빛 건물에 둥지를 틀었다. 문 앞엔 LP플레이어 모양의 그림과 함께 '롱 플레이(Long Play)'란 간판이 걸려 있었다. 콘크리트 외관과 달리 안은 목조 인테리어로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바리스타가 커피를 내리는 자리엔 'ㄴ'를 좌우로 바꾼 모양의 큰 바가 있었고, 그 곳에 손님들이 앉아 있었다. 카페엔 LP플레이어도 있었다. 커피숍을 방문한 누리꾼(jeju***)은 "이상순씨가 신청곡도 받는다고 하더라"고 방문 소감을 온라인에 남겼다. 이상순은 DJ로도 활동 중이다. 이효리도 남편의 가게를 찾았다. 마스크를 쓴 이효리는 티셔츠를 입고 편안한 차림으로 가게에 와 손님과 인사를 나눴다. 손님과 직접 사진을 찍으며 방문의 감사함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온라인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카페 밖에선 손님들이 약 100m의 줄을 서 기다리고 있었다. 이상순 이효리 부부의 카페를 보기 위해 사람이 몰린 탓이다. 이상순 이효리 부부는 2013년 결혼해 제주에서 살고 있다. 이효리는 티빙 예능프로그램 '서울 체크인' 촬영을 최근 마쳤고, 이상순은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뉴 페스타'에 출연 중이다.

"이상순, 카페 영업시간에 안 와... 열흘 정비" 이유 들어보니

가수 이상순은 당분간 영업시간에 그가 개업한 제주 카페를 찾지 않는다. 이상순이 운영하는 카페 '롱플레이'는 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표님(이상순)은 영업시간 중 이곳에 오지 않을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앞으론 이상순이 카페에서 직접 손님에게 커피를 내려 주는 모습도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롱플레이 관계자는 이날 한국일보와 전화통화에서 "이상순 대표는 바리스타가 아니기 때문에 처음부터 운영만 할 예정이었고, 커피를 내려드릴 계획은 없었다"며 "다만 오픈날(1일) 주변 지인들과 동네 주민들이 오셔서 서비스 겸 커피를 내려드렸는데 그 모습들이 사진으로 찍히고 외부에 알려져 와전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순의 카페를 방문한 제주 주민의 말을 종합하면, 이상순의 카페는 전날 오전 9시 12분부터 대기를 마감했다. 영업시간 전부터 줄을 서는 '오픈런' 행렬이 길게 이어진 여파다. 이상순이 직접 커피를 내려 주고 그의 아내인 이효리도 카페를 방문했다는 소식이 제주에 삽시간에 퍼지면서 방문객들이 오전부터 이 카페에 몰린 것이다. 결국 이상순은 3일 카페를 닫았다. "이대로 영업하기엔 근처 주민 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재정비를 위해"서라는 게 임시 휴업의 이유였다. 카페는 예약제 운영을 위해 "열흘 정도의 정비기간을 갖겠다"고 이날 추가로 공지했다. 카페가 들어선 제주 구좌읍 동복리는 인적이 많지 않은 조용한 동네다. 방문객이 몰려 카페 주변이 북적대 인근 주민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고, 왔다 빈손으로 돌아가는 손님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운영 방식을 예약제로 바꾸려는 것으로 보인다. 카페는 높이가 낮은 회색빛 건물에 둥지를 틀었다. 문 앞엔 LP플레이어 모양의 그림과 함께 영어로 'LONG PLAY'라고 적힌 간판이 걸려 있었다. 콘크리트 외관과 달리 안은 목조 인테리어로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바리스타가 커피를 내리는 자리엔 'ㄴ'자를 좌우로 바꾼 모양의 큰 바가 있었고, 그곳에 손님들이 앉아 있었다. 카페엔 LP플레이어가 놓여 있었다.

문화생활+

문화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