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수명은 10년뿐"…소프라노 홍혜경, 이 말 때문에 40년 간 메트에 섰다

성악가들의 '꿈의 무대'인 메트에서 40년째 활동 중인 소프라노 홍혜경(65)은 자기 관리가 철저하기로 유명하다. 배역을 까다롭게 고르고, 출연 횟수도 조절한다. 다음 달 3일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보컬 마스터 시리즈'란 제목의 리사이틀을 앞둔 그를 전화로 만났다. 고국에서 여는 단독 리사이틀로는 2014년 '메트오페라 데뷔 30주년 기념 공연' 이후 10년 만이다. 미국 뉴욕 자택에서 전화를 받은 홍혜경은 "이렇게 좋은 오페라 출연이 10년이면 끝난다는 캐스팅 디렉터의 말에 무척 슬펐다"고 데뷔 당시를 돌아보며 "내 목소리에 맞는 작품을 잘 소화하고 침착하게 경력을 쌓아 나가는 게 진정한 성장임을 그때부터 생각했다"고 말했다. "캐스팅 디렉터 말처럼 최고로 빛났다가도 3~5년 만에 무대에서 사라진 사람들을 많이 목격했다"고도 했다. 이번 공연에 대해서는 "좋은 소리를 지키는 게 노래하는 것보다 더 어려운 일"이라며 "'마스터'라는 이름으로 서는 무대이니 만큼 본이 되는 공연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홍혜경은 15세 때 미국으로 가서 1982년 한국인 최초로 메트 콩쿠르에서 우승한 뒤 1984년 모차르트 '티토왕의 자비' 세빌리아 역으로 화려하게 메트에 데뷔했다. 메트에서만 400회 가까이 공연했고 2022년 봄까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엘렉트라'에 제5의 하녀 역으로 출연했다. 그는 "이제 어느 작품에 출연해도 나보다 먼저 데뷔한 성악가가 없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런 홍혜경에게 매니저는 거절을 많이 한다며 '아티스트 노(No)'라는 별명을 붙여 줬다. 그가 "내가 원하는 것을 잘 가려 선택하고 스스로 삶을 이끌어 가는 사람이 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사람"이라서다. "소프라노로서 빛나는 날을 죽이지 말라"며 결혼과 출산을 늦추라는 주변 권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메트 데뷔 직후 결혼해 세 자녀도 낳았다. 홍혜경은 콘서트보다 오페라를 좋아한다. 그는 "나를 흥분시키는 것은 내 목소리를 써서 드라마를 이어 가고 또 다른 여성으로 변하는 것"이라며 "가발과 메이크업을 벗으면 다시 엄마의 삶으로 돌아가는 게 좋고 재미있다"고 말했다. 외국 무대에서 쌓아 온 음악 경력을 한국 팬과 공유하는 고국 콘서트 무대는 늘 즐겁다. 이번 리사이틀에서는 벨리니 오페라 '노르마'의 '정결한 여신이여', 도니체티 '안나 볼레나'의 '울고 있나요? 고향의 성으로 데려다주세요' 등 "바쁜 일정으로 그간 놓쳤던, 좋아하고 부르고 싶은 아름다운 아리아"를 들려줄 예정이다. 푸치니 '투란도트'의 '주인님, 들어주세요!', 토스카의 '노래에 살고, 사랑에 살고' 등 귀에 익은 곡도 준비했다. 홍혜경이 활동을 시작한 1980년대는 서양 오페라에서 아시아인 성악가가 낯설게 보였던 때였다. 활동이 쉬웠을 리 없다. 그는 "홍혜경이라는 음악가가 아닌 한국인, 아시아인으로 무대에 서면서 어깨가 무거웠다"며 "생활도 인간관계도 잘해야 했기에 더 힘들었다"고 돌아봤다. 이제 그는 더 많은 '노(No)'를 하며 보통 사람의 삶을 더 즐길 계획이다. "꼭 하고 싶은 공연만 골라서 하고 손자, 손녀와 지내는 귀한 시간을 더 가지려고 해요. 스트레스 받으며 열심히 뛰었던 과거로는 이제 돌아가지 못할지도 모르겠네요."

방심위, '밀양 성폭행 가해자' 신상 노출한 보배드림에서 '의견진술' 받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가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의 신상이 공개된 온라인 커뮤니티의 의견진술을 듣고 해당 게시물 삭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방심위는 20일 통신심의소위원회 회의를 열고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A씨가 초상권 침해 및 명예훼손으로 방심위에 신고한 안건을 심의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과 유튜브 채널 '유렉카'에는 A씨의 이름, 얼굴, 나이, 직장 등 신상정보가 담긴 게시물이 올라왔다. A씨는 방심위에 두 곳을 신고했고, 방심위는 보배드림 운영진의 의견을 듣기로 의결했다. 방심위가 온라인에서 유통되는 정보를 삭제하거나 접속 차단을 하려면 커뮤니티나 사이트 운영진의 '의견진술' 절차를 거쳐야 한다. 운영진은 회의에 출석하거나 서면으로 의견진술서를 낼 수 있다. 방심위는 이후 보배드림에 대한 시정 요구(게시물 삭제 또는 접속 차단)를 의결할 예정이다. 유튜브 채널 '유렉카'는 A씨가 신고한 영상을 비공개로 바꿔 안건이 각하됐다.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의 신상정보를 최초 공개한 유튜브 채널 '나락보관소'도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해 심의 대상에서 제외됐다. 방심위 통신소위는 온라인에서 유통되는 정보를 심의하는 곳으로, 비공개된 정보는 심의 요건에 맞지 않아 각하한다.

[단독] '한국 지식 수준의 얼굴' 국립중앙도서관장, 2년 만에 빈자리 채운다

2년째 공석이었던 국립중앙도서관 관장에 정보기술(IT)·디지털도서관 전문가인 김희섭 경북대 문헌정보학과 교수가 내정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다음 주 초 김 교수를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대 도서관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노섬브리아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김 교수의 주 전공 분야는 정보시스템, 디지털정보검색, 디지털도서관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선임연구원도 지냈다. 국립중앙도서관이 인공지능(AI) 데이터 활용, 도서관 빅데이터 구축·활용 등 디지털 분야 혁신을 예고한 셈이다. 국립중앙도서관은 국내 발간 단행본, 논문, 온라인자료 등 모든 국가지식자원을 수집·보존·제공한다. 또 국가 전체의 도서관 정책을 좌우하고 생산된 문헌·정보를 관리한다. 아르헨티나 국립도서관장을 지낸 대문호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처럼 해외에서는 국립도서관장을 나라의 지식교양 수준을 대표하는 얼굴로 여긴다. 2022년 8월 3년 임기를 채우고 서혜란 전 관장이 퇴임한 이후 21개월 동안 비어 있었던 관장직이 채워지면 위축과 퇴행을 거듭한 도서관 운영이 정상화할 전망이다. 국립중앙도서관장은 문체부 고위 공무원들이 맡다가 2019년 최초로 전문가 개방형 직위로 전환돼 신라대 도서관장과 한국문헌정보학교수협의회장 등을 지낸 서 전 관장이 취임했다. 문체부는 서 전 관장 후임자 공모를 3차례 진행했으나 적임자를 찾지 못했다. 이를 두고 도서관계와 출판계에서는 "출판·도서 예산 삭감 등 윤석열 정부의 책 문화 홀대의 연장선"이란 뒷말이 나오기도 했다. 유인촌 문체부 장관은 지난 4월 국립중앙도서관을 찾아 "국가의 얼굴 역할을 할 수 있는 인선을 소홀히 하고 있는 건 아니다"라며 조속한 정상화를 약속한 바 있다.

문화생활+

문화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