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팬데믹에 선거 유세 않기로

Biden will not hold campaign rallies due to virus pandemic 바이든, 팬데믹으로 선거 유세 하지 않기로 결정 U.S. Democrat Joe Biden said Tuesday he will not hold presidential campaign rallies during the coronavirus pandemic, an unprecedented declaration that stands in stark contrast with Donald Trump who has already held large campaign gatherings.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화요일 코로나19 대유행 동안 대통령 선거 유세를 하지 않겠다는 전례 없는 선언을 했는데, 이는 이미 대규모 선거 유세를 벌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Biden also ramped up his criticism of the president's handling of the pandemic, saying Trump had "failed" the American people and "waved the white flag" of surrender in the fight against the coronavirus. 바이든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미국 국민을 '실패'시켰고 항복의 백기를 들었다고 말하며 대통령의 팬데믹 대처에 대한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This is the most unusual campaign I think in modern history," the former vice president said in Delaware at his first press conference since securing his party's presidential nomination nearly four weeks ago. 바이든 전 부통령은 4주 전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이후 가진 첫 기자회견에서 "이는 현대사에서 가장 이례적인 선거 운동일 것"이라고 밝혔다. "I'm going to follow the doc's orders ― not just for me but for the country ― and that means that I am not going to be holding rallies," said Biden, adding he has not yet been tested for COVID-19. 바이든은 "저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국가를 위해 의사의 지시를 따를 것이며 이는 제가 선거 유세를 열지 않을 것을 의미한다"고 말하며, 아직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Biden, 77, was likely referring colloquially to government guidelines that urge Americans to not to attend large gatherings, rather than a personal physician's advice. 77세의 바이든은 개인 주치의의 조언보다는 미국인들이 단체 모임에 참석하지 말 것을 촉구하는 정부의 지침을 구어체로 언급했을 가능성이 크다. He did not say whether his decision could change if conditions improve in the coming months. 그는 향후 몇 달 안에 상황이 개선된다면 자신의 결정이 바뀔 수 있을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The announcement comes amid growing alarm about America's inability to contain a crisis which has already killed more than 127,000 people nationwide. (AFP) 이번 발표는 미국이 이미 전국적으로 12만7,0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이 위기를 막을 능력이 없다는 것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백운산 오늘의 운세] 2020년 7월 9일

24년 도장 찍을 때 반드시 확인하라. 36년 어떤 음식이든 소식하면 좋다. 48년 마음먹은 일이 뜻대로 안 된다. 60년 힘들어도 참아낸다. 72년 열심히 한 결과 몸살 난다. 84년 칭찬 받고 기분 최고. 25년 어딜 가도 귀인이 따른다. 37년 이익이 남에게 돌아간다. 49년 한 번 꾹 참고 이겨 낸다. 61년 무모한 행동으로 후회한다. 73년 약간의 여유를 가져라. 85년 한 가지 일에만 몰두해야 한다. 26년 지인 때문에 손실을 본다. 38년 힘들어도 겸손한 마음으로 이겨내라. 50년 동남쪽 방향 조심. 62년 술자리에서 언행 조심. 74년 망설이면 안 된다. 86년 취업으로 많던 근심이 사라진다. 27년 다투던 지인과 화합한다. 39년 잘 안 되는 일은 잠시 보류한다. 51년 어디를 가도 사랑받는다. 63년 다 된 일이 무산된다. 75년 계약이 발 빠르게 성사된다. 87년 자존심 상해도 지혜롭게. 28년 정신이 맑아 흥이 난다. 40년 남 일을 봐주다가 원점으로 돌아간다. 52년 옳다고 하면 흔들리지 마라. 64년 반석 위에 앉아도 불안하다. 76년 행운을 얻는다. 88년 싸움 말리다가 경찰서 간다. 29년 지붕에도 볕 든다. 41년 사람 다스림이 뛰어나다. 53년 목적을 순탄하게 달성한다. 65년 최선 다해도 원점으로 돌아간다. 77년 과음으로 실수한다. 89년 잘 될 거라고 믿던 일이 꼬인다. 30년 빨리 단념해야 손해를 덜 본다. 42년 돈 빌려줄 사람이 온다. 54년 나만의 방식대로 움직이지 마라. 66년 말로만 하지 마라. 78년 필요할 때 도와줄 사람 없다. 90년 마음이 산란하고 답답하다. 31년 모든 일이 탁하다. 43년 몸살이 오니 잠시 쉬어라. 55년 외출은 다음으로 미룬다. 67년 내게 맞는 일이 빠르게 성립이 된다. 79년 주변에 도움을 청해라. 91년 어디서든 비밀을 지켜라. 32년 주변에 도움을 청한다. 44년 나쁜 건강도 호전된다. 56년 생각도 못 한 질병 찾아온다. 68년 주변을 너무 믿으면 근심이 생긴다. 80년 어려움이 따른다. 92년 멀리 보는 안목을 가져라. 33년 갑작스러운 소식에 일이 잡히지 않는다. 45년 마음이 산란하고 편치 않다. 57년 수입도 지출도 많아진다. 69년 받을 돈 소식이 늦다. 81년 끝까지 밀고 나가라. 93년 다음 기회를 기다려라. 34년 돈 문제도 순조롭다. 46년 숨은 공덕으로 부와 명예를 얻는다. 58년 말이 많아 행운도 오다가 되돌아간다. 70년 지인과 하는 일마다 짜증난다. 82년 서둘면 안 된다. 94년 행운이 제자리걸음. 35년 얼마 전 수술 결과가 좋다. 47년 일이 원만하다. 59년 높은 지위에 오른다. 71년 머리 숙이지 말고 힘낼 때. 83년 아직 매매 시기가 아니다. 95년 반드시 찾아야 할 물건을 늦게 발견한다.

나라 위해 일했는데..."은퇴 검역 탐지견 대부분 건강 이상"

검역 탐지견으로 일하다 은퇴한 개들 중 복제견을 중심으로 대부분 특발성 간질이나 근골격계 이상 등 건강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동물단체들은 “마땅히 보호받고 예우해야 할 국가 사역견들로 입양지원 등 정부가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기회로 동물복제 사업에 대해서도 반성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2013년부터 5년 동안 검역 탐지견으로 일하다 은퇴한 뒤 동물실험에 동원된 것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샀던 복제견 ‘천왕이’와 ‘페브’를 비롯 은퇴 검역 탐지견 8마리의 입양 공고를 냈다. 입양 공고는 오는 10일까지다. 하지만 공고기간이 열흘에 불과한데다 입양자에게 중요한 정보인 복제견이었다는 사실, 건강상태 등이 누락된 채 공고됐다는 점은 아쉽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기사보기: 은퇴 탐지견 천왕이와 페브 입양 가족 찾는다는데…) 은퇴견 거취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외부심의위원회에 참석했던 실험동물 전문구조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에 따르면 복제견 여섯 마리 대부분이 특발성 간질이나 근골격계 등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왕이(7세ㆍ수컷)는 사지운동 부조화에 뇌척수 질환이 의심됐고, 페브(8세ㆍ수컷)는 오른쪽 아래 턱에 물혹 배농치료를 받고 있다. 화성이(7세ㆍ수컷)와 화요일(5세ㆍ수컷)은 왼쪽 뒷다리에 전방십자인대 단열이 확인됐고, 토요일(5세ㆍ수컷)과 수요일(5세ㆍ수컷)은 특발성 간질 증상으로 약을 복용 중이다. 복제견은 아니지만 올해로 열두 살이 된 미키(암컷)는 우측고관절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증을 앓고 있다. 하지만 검역본부는 이 같은 사실을 공고에는 내지 않았다. 검역본부 측은 “내부 논의를 거쳐 정보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며 “입양 문의가 오는 경우에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물단체들은 검역본부가 입양 공고를 충실히 내지 않은 것과 관련,  복제견들의 건강상태에 이상이 있다는 걸 알리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유영재 비글구조네트워크 대표는 "복제를 하게 되면 복제 대상의 좋은 점 뿐만 아니라 성격이나 건강상 문제점까지 모두 복제된다”며 "복제견들이 다섯 살에서 일곱 살에 은퇴할 만큼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점을 알리고 싶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어 "검역본부가 복제견 사업을 접고 유기견 가운데 선정해 탐지견을 양성하거나 제대로 된 교육과정을 마련했다는 것은 긍정적"이라면서도 "이는 복제견 사업이 잘못됐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복제견 사업이 부활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물권 단체 카라도 7일 ‘은퇴 검역 탐지견들의 가정 입양 공고 계기로 본 국가 동물복제 사업 반성의 필요성’이라는 글을 통해 검역본부에 △정기 검진과 치료비 지원 △입양 가기 어려운 은퇴견들의 평생 책임 돌봄 기준의 상향과 지원 시설 마련 △봉사자 연계로 투명한 보호체계 마련 등을 제시했으나 실현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전진경 카라 이사는 “복제 은퇴 탐지견들을 입양 보낸다고 하더라도, 정부의 복제 연구 사업의 틀은 그대로 남아 있다”며 “언제라도 마음만 먹으면 연구를 명목으로 재현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입양자를 대상으로 전액 치료비 지원 등을 하기로 했고, 카라도 입양자와 입양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프+

라이프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