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분들 점 보러 다녀" 윤석열 '손바닥 王자' 해명에 "여성 비하" 비판

"여자분들 점 보러 다녀" 윤석열 '손바닥 王자' 해명에 "여성 비하" 비판

입력
2021.10.06 16:30
0면
구독

윤석열, 역술·주술 관련성 부인하려 발언
누리꾼 "여성 비하·모욕 발언" 싸늘한 반응
실언 해명하려다 또 다른 실언 악순환
일부 누리꾼 "이미지 깎아내리려 태클" 반박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5일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6차 방송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바닥 왕(王)자' 논란 해명 과정에서 "아무래도 여자분들이 점도 보러 다닌다"고 말해 '여성 비하성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실언을 해명하려다 또 다른 실언 논란에 휩싸이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문제의 발언은 5일 KBS 주최 국민의힘 대선 경선 6차 토론회에서 나왔다. 유승민 전 의원이 윤 전 총장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무속인의 이름을 거명하고 "아느냐"고 묻자 윤 전 총장은 "저는 그런 분들을 잘 안 만난다"고 답했다. 이어 "장모가 어떻게 하는지는 잘 모르겠다. 아무래도 우리나라 여자분들이 점도 보러 다니는 분도 있고 하지만"이라고 덧붙였다. 자신이 역술이나 주술과는 관계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려 '여성들이 점을 보러 다닌다'고 주장한 것이다.

누리꾼들은 "여성비하 추가요"(rurd****) "여자들이 점 보는 게 먼 상관이쇼"(우측**) "점 보러 가는 게 우리나라 여자분들이라고 단정 짓는 몰상식한 생각, 참 갈수록 답 없다"(tgle****) "우리나라 여자들까지 모욕하네. 대부분 안 간다. 일부만 믿는거지. 그 집 여자들처럼"(kitt****) 등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주택청약 통장을 모르면 거의 치매 환자"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 "주 120시간 노동" 발언 등에 이어 윤 전 총장의 설화가 계속되자 김진애 전 열린민주당 의원은 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망언 한마디 한마디가 구체적 비토층을 만드는 희한한 재주가 있다"고 꼬집었다.

반면 윤 전 총장을 옹호하는 의견도 있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미지 깎으려고 한마디 한마디 태클 거네"(오토**) "남한테 피해 주는 것도 아니고 점 보러 다닐 수도 있지. 그리고 윤석열이 그걸 비하한 것도 아니고요"(Th****) "여자'들이' 점 보러 많이들 다닌다와 여자'니까' 점 보러 다닌다는 완전히 다른 문맥인데 이런 식으로 몰아가면 오히려 이상하게 보임"(JT**)이라고 윤 총장을 감쌌다.

박민식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