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왔는데 8위? 최원호 한화 감독 자진 사퇴

2024.05.27 06:21

프로야구 한화가 최원호 감독과 결별했다. 한화 구단은 27일 최원호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고 밝혔다. 한화에 따르면 최원호 감독은 지난 23일 경기 후 구단에 사퇴 의사를 밝혀와 26일 구단이 이를 수락했고, 박찬혁 대표이사도 현장과 프런트 모두가 책임을 진다는 의미에서 동반 사퇴하기로 했다. 한화는 지난해 5월11일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을 경질한 바 있다. 그러면서 퓨처스(2군)팀을 이끌고 있던 최원호 감독을 제13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3년 총액 14억 원(계약금 2억 원·연봉 3억 원·옵션 3억 원) 규모의 계약이었다. 팀이 11승 1무 19패에 머물던 상황에서 지휘봉을 잡은 최 감독은 남은 113경기에서 47승 5무 61패를 기록했다. 최종 9위(48승 6무 80패)로 시즌을 마친 한화는 3년 연속 최하위를 피했지만 만족할 수 있는 성적은 아니었다. 2024시즌을 앞두고는 공격적인 투자에 나섰다. 메이저리그(MLB) 생활을 마치고 돌아온 류현진과 8년 170억 원의 대형 계약을 했고,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베테랑 내야수 안치홍을 4+2년 총액 72억 원에 영입했다. 최근 몇 년간 리빌딩을 진행해온 한화는 성적에 대한 욕심을 냈다. 개막 초반 7연승을 달리며 한 때 1위까지 올랐던 한화는 그러나 급격한 하향세를 탔다. 4월 6승 17패로 이 기간 승률 10위(0.261)에 그쳤고, 5월에도 8승 1무 11패(승률 0.421·7위)로 고전했다. 27일 현재 성적은 21승 1무 29패로 8위다. 최 감독의 공석은 정경배 수석코치가 감독대행으로 메울 계획이다. 한화는 빠른 시일 내에 차기 감독을 선임해 조속히 팀을 수습하고 시즌을 이어갈 방침이다.

김민재·조규성, 부상 탓 A대표팀 제외… 오세훈, 배준호 등 7명 깜짝 발탁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 주축 선수로 활약해온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와 조규성(미트윌란)이 A대표팀 소집 명단에서 제외됐다. 시즌 도중 입은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두 경기에 나설 A대표팀 선수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김도훈 감독의 임시체제로 운영되는 이번 소집에는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이재성(마인츠) 등 기존 주축 멤버들이 이름을 올렸다. 3월 태국과의 2연전 때 부상으로 소집에서 제외됐던 황희찬(울버햄프턴)과 엄원상(울산HD)도 다시 명단에 포함됐다. 2023~24시즌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에서 소속팀 우승을 이끈 알 아인의 박용우와 사우디아라비아 리그에서 활약 중인 정우영(알 카리즈)은 오랜만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반면 주전 수비수 김민재와 주전 공격수 조규성은 이번 소집 명단에서 빠졌다. 김 감독은 "김민재는 최근 리그에서 다친 왼쪽 발목에 아직도 불편함이 있어 정상적인 훈련과 경기출전이 어렵다는 선수 측의 요청이 있었다"며 "조규성 또한 이번 소집기간에 오른쪽 무릎 수술을 진행할 예정이라 이번엔 부르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2024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맹활약을 한 설영우(울산HD)도 어깨수술 후 재활 중이라 명단에서 제외됐다. 깜짝 발탁도 있다. 오세훈(마치다 젤비아), 배준호(스토크시티), 황재원(대구FC), 최준(FC서울) 등 연령별 대표팀에서 활약해온 젊은 선수들과 황인재(포항스틸러스), 박승욱(김천상무), 하창래(나고야 그램퍼스) 등 국가대표 경력이 없는 선수까지 총 7명이 처음으로 A대표팀에 발탁 됐다. 오세훈이 조규성 자리를, 박승욱과 조유민이 김민재의 공백을 메울 것으로 보인다. 김 감독은 "시간이 촉박해 큰 변화를 가져오는 건 어려웠다"면서도 "기존 주축선수들의 부상이나 몸상태 등을 고려할 때 대체자원이 마련돼야 한다는 판단에서 코칭스태프들과 심도 있는 회의를 통해 명단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선수들이 상당수 합류했는데, 기존의 국가대표 선수들은 기량 면에서 어떤 선수들과도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며 "전술적인 준비를 잘해서 이번 두 경기에서 신구 조화가 잘 될 수 있도록 준비를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A대표팀은 6월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5차전을 치르고,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국내 사전 소집 훈련 없이 내달 2일에 인천공항에 모여 곧장 싱가포르로 출국할 계획이다. 한국은 현재 3승 1무로 승점 10점을 쌓아 중국(승점 7), 태국(승점 4), 싱가포르(승점 1)를 제치고 조 1위에 올라있다.

유럽 진출 첫 시즌에 우승컵 들어올린 조규성, 챔스 간다!

올 시즌 유럽 무대를 처음 밟은 조규성(미트윌란)이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마쳤다. 조규성은 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린 데 이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까지 획득했다. 미트윌란은 27일(한국시간) 덴마크 헤르닝의 MCH 아레나에서 열린 실케보르와의 2023~24시즌 수페르리가 리그 최종전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같은 시간 우승 경쟁을 하던 브뢴뷔가 오르후스에 2-3으로 패하면서 미트윌란(승점 63)이 승점 1점차로 브뢴비를 따돌리고 리그 우승 차지했다. 1999년 창단 이래 4번째 우승이다. 2019~20시즌 이후 4시즌 만이다. 리그 1위에 오른 미트윌란은 차기 시즌 챔피언스리그 2차 예선 진출에도 성공했다. 수페르리가에서는 1위 팀이 챔피언스리그, 2위는 유로파리그 진출권을 얻는다. 이날 선발 출전한 조규성은 전반 6분에 위협적인 슈팅을 선보였으나 골망을 흔들진 못했다. 이후 팀이 1-2로 밀리던 후반 3분에 올라 브륀힐센의 동점 골을 도와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조규성은 이번 시즌 13골 4도움을 기록하는 대활약을 펼쳤다. 팀 기준 최다 득점이다.

종목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