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차우찬, 6이닝 무실점으로 2승

2021.06.18 21:04

LG 차우찬(34)이 국가대표 발탁 이후 첫 등판한 KIA전에서 6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2승을 거뒀다. 차우찬은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전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1안타 2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차우찬은 팀이 5-0으로 앞선 7회 마운드에서 내려왔고, 불펜진이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차우찬은 최고 구속 140㎞에 머물렀지만, 다양한 구종과 제구력을 앞세워 상대를 제압했다. 투구 수도 73개에 불과했다. 또 3게임 동안 단 2실점에 그치면서 평균 자책점은 1.13으로 내려갔다. 차우찬은 지난해 7월 어깨 부상을 당한 뒤 1년여간 재활을 거쳐 이달 6일 리그에 합류했다. 복귀전도 공교롭게 KIA전이었는데 5이닝 무실점으로 선발승을 따냈고, 12일 두산전에서도 5이닝 2실점을 기록해 대표팀에 승선했다. 대표팀에 부족한 왼손투수인 데다, 국제대회 경험이 풍부하다는 점이 발탁 이유였다. 차우찬은 이날도 노련한 투구로 3회까지 큰 위기 없이 넘겼다. 4회에는 선두 김태진을 좌전 안타로 1루로 보냈지만, 다음 타자 이정훈을 1루 직선타로 유도했다. 타구를 잡은 1루수 문보경이 베이스를 밟아 주자 김태진까지 아웃시켰다. 후속 황대인은 2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차우찬은 5회 2사 후 김호령에게 이날 두 번째 볼넷을 허용했지만 박민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6회를 삼자범퇴로 마친 차우찬은 7회 마운드를 진해수에게 넘겼다. LG타선도 차우찬을 지원했다. 1회 말 이형종이 선제 솔로포를 치며 리드를 잡았고, 5회 말에는 홍창기의 적시타 득점에 이은 1, 3루 득점 기회에서 이형종이 다시 3점 홈런을 만들었다.

도쿄올림픽 출전 선수 196명 잠정 확정… 종합순위 목표는 10~15위

다음 달 23일 개막하는 2020 도쿄 하계올림픽에 출전할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가 25개 종목, 196명으로 잠정 확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8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측에서 개막 4주 전에 참가선수 명단 등 활동계획서 제출을 요구한 데 따른 조치로, 14일 기준으로 도쿄올림픽 출전자를 확정한 각 종목 단체 결과를 모아 규모를 확정했다. 체육회 관계자는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세계 예선은 이달 29일 끝나며 골프, 체조, 유도, 역도 등의 종목에서도 참가 선수가 나올 수 있다”며 “대회 최종 엔트리 제출 시한이 7월 5일인 만큼 이를 추후 반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쿄올림픽에 참가할 한국 선수단 규모는 현재보다 늘어나 선수 220여명에, 지도자ㆍ지원 인력 120여명을 합친 340여명이 될 전망이다. 직전인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24종목 333명) 때와 비슷한 규모다. 하지만 과거 대회에선 종목별로 정식 인력 외에 추가로 파견한 트레이너, 영양사 등 지원인력이 파견됐으나, 이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조직위 등으로부터 허락받지 못해 태극 전사들이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33개 정식 종목에서, 339개 금메달이 걸려 있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단 목표는 종합순위 10~15위다. 8위(금메달9개)를 한 리우대회보다 내려간 목표치로, 최소 7개의 금메달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종목별 국제 경쟁력 하락과 코로나19로 인한 훈련 부족, 개최국과 치열한 경쟁 등이 감안된 결과다. 금메달은 대부분 양궁, 태권도 등 효자종목에서 획득을 목표로 한다. 역대 하계올림픽에서 한국에 가장 많은 금메달(23개)을 안긴 양궁은 리우대회에서도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을 휩쓸며 올림픽 최초 전 종목(금메달 4개)을 석권했다. 이번에는 혼성전이 추가돼 금메달 개수가 기존보다 1개 늘었다. 남자부에선 리우 금메달리스트 김우진(청주시청)과 2012 런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오진혁(현대제철), 고교궁사 김제덕(경북일고)이 나선다. 여자부는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 안산(광주여대)이 선발됐다. 국기 태권도는 세계화로 선수 기량이 상향 평준화돼 더 이상 낙관할 수 없는 종목이지만, 리우급(금메달2개, 동메달3개)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남자부에서 3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하는 이대훈(대전시청)과 장준(한국체대), 인교돈(한국가스공사)이, 여자부에선 심재영(고양시청), 이아름(고양시청), 이다빈(서울시청)이 각각 메달 사냥에 나선다. 또 다른 효자 종목인 사격에선 올림픽 최초로 3회 연속 금메달을 딴 진종오(서울시청)가, 펜싱에선 한국이 개인(오상욱)과 단체 랭킹 모두 1위에 올라 있는 남자 사브르 종목이 각각 우승 후보다. 골프는 아직 출전이 확정되진 않았지만, 세계 랭킹(28일 기준)이 선발 기준인 만큼 고진영(여자1위), 박인비(2위), 김세영(3위), 김효주(9위) 등의 합류가 유력하다. 리우 금메달리스트인 박인비는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는 목표다. 구기 종목에선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축구대표팀과 김경문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야구 대표팀도 메달 획득이 유력한 종목이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코로나19로 훈련에 어려움을 겪은 선수단이 제 컨디션을 얼마나 회복했는지가 관건”이라며 “이동거리가 짧고 시차가 없다는 이점이 있는 만큼, 선수들이 저력을 발휘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홍란, KLPGA 최초 1000라운드 달성 “아직도 마음은 신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홍란(35)이 통산 1,000라운드 출전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KLPGA투어에서 1,000라운드를 뛴 선수는 홍란이 처음이다. 홍란은 경기를 마친 뒤 “아직도 마음은 신인인데 1,000 라운드를 뛰었다니 믿기지 않는다. 포기하고 싶을 때도 많았지만 꿋꿋하게 버텼더니 여기까지 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란은 18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2라운드에 출전, 1,000라운드를 채웠다. 2004년 KLPGA에 입회한 홍란은 2005년 2월 삼성 레이디스 마스터즈를 시작으로 꾸준히 리더보드에 자신의 이름을 올린 17년차 베테랑이다. 데뷔 이후 17년 동안 시드를 유지하며 KLPGA투어 최장 기록을 지키고 있다. 출전 경기(341경기), 컷 통과(279회) 기록도 최다다. 2018년 브루나이 레이디스 오픈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등 네 차례 우승과 다섯 차례 준우승이 있고 누적 상금은 23억2,260만 원이다. 홍란은 “그 동안 기록들을 세우기 위해 투어를 뛴 것도 아니고, 앞으로도 기록 수립을 목표로 하지 않을 것이다. 내 위치에서 할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했더니, 운이 좋게 기록들이 따라와 준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골프는 밀당을 잘하는 애인 같다. 알 것 같다가도 남 같다. 1,000라운드를 했으니 알 만도 한데 라운드할 때마다 새로운 걸 깨닫는다”고 덧붙였다. 오랜 시간 선수생활을 이어온 비결로는 꾸준한 체력 훈련을 꼽았다. 자기관리도 철저하다. 자기 전에 단 5분이라도 퍼트 연습을 안 하면 안 된다. 홍란은 “이렇게 오랫동안 선수로 뛸 수 있었던 것은 연습보다는 체력 훈련에 중점을 뒀기 때문”이라며 “많은 후배가 내가 걸었던 길을 따라 걸어서 앞으로 1,000라운드를 넘어 2,000라운드까지 해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날 6오버파 78타를 친 홍란은 2라운드 합계 10오버파 154타로 컷 통과에 실패했다. 홍란은 “큰 기록을 세운 것은 좋지만 선수로서 성적이 좋지 않아 한편으로는 마음이 무겁다”며 “주변의 많은 축하 인사에 젖어 선수로서 나태해진 게 아닌가 반성했다. 다음 대회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박민지(23)는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이며, 총 7언더파 137타로 2라운드를 마무리하며 시즌 5승, 자신의 첫 메이저 우승에 대한 도전을 이어갔다.

종목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