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투석 vs 복막투석 어떻게 다를까?

혈액투석 vs 복막투석 어떻게 다를까?

입력
2023.09.17 19:40
수정
2023.09.18 16:02
21면
구독

[건강이 최고] 만성콩팥병 환자, 제대로 투석하지 않으면 요독증 위험

만성콩팥병 환자가 신대체요법의 일종인 혈액투석을 받고 있는 모습. 게티이미지뱅크

만성콩팥병(만성 신부전)은 콩팥이 3개월 이상 손상돼 있거나 콩팥 기능이 저하된 상태를 말한다. 만성콩팥병 환자는 24만9,283명(2019년 기준)으로 최근 5년 새 46% 증가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만성콩팥병의 주원인인 당뇨병·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만성콩팥병은 콩팥 손상 정도에 따라 1~5단계로 나뉜다. 콩팥 기능이 15% 이하로 떨어지는 5단계(말기 신부전)라면 신(腎)대체요법(투석(透析), 콩팥이식)을 받아야 한다. 우리나라에 투석 환자는 11만 명 정도이고, 콩팥이식 환자는 2만 명에 달한다.

투석 치료로는 혈액투석과 복막투석이 있다. 혈액투석은 병원에서 주 3회, 4시간씩 의료진 관리 하에 시행한다. 가정에 투석 기계를 놓을 필요가 없고, 투석 시간 외에는 목욕·수영·운동 등 자유로운 일상을 즐길 수 있는 게 장점이다. 투석을 병원에서 시행하기에 응급상황이 생겨도 즉시 조치가 가능하다.

다만 병원을 정기적으로 방문해야 하기에 출장·여행할 때 목적지에 투석 가능한 병원이 있는지 등을 알아봐야 하는 등 번거로움이 있다. 또한 복막투석보다 투석 주기가 길어 혈액 속 노폐물이 장기간 쌓여 있기에 수분·칼륨·나트륨 섭취 조절 등 식단 관리를 잘해야 한다.

반면 복막투석은 환자 자신의 복막(복강 내 위ㆍ간ㆍ대장ㆍ소장ㆍ비장 등을 덮고 있는 비닐처럼 얇은 막)을 이용하는 것으로 복막투석 도관을 미리 삽입하고 이를 통해 매일 2리터(L)씩 4회(하루 8L 정도)의 복막투석액을 복강에 주입ㆍ배액하며 노폐물을 제거한다.

가정·직장·학교 등 어디에서나 매일 4회 직접 투석할 수 있다. 수분과 노폐물을 매일 제거하므로 음식 선택이나 일상생활도 비교적 자유롭다.

별도의 투석 장비가 필요하지 않고, 환자 스스로 투석할 수 있을 정도로 쉽고, 병원에는 1, 2개월에 한 번 정도만 방문하면 되는 것이 장점이다. 따라서 복막투석은 주기적으로 병원에 가기 힘들거나 출장ㆍ여행 가는 환자가 주로 사용한다.

복막투석은 깨끗한 곳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을 철저히 소독한 뒤 진행해야 한다. 위생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다가 합병증으로 복막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감염 우려로 수영과 몸을 푹 담그는 통 목욕도 불가능하다. 또한 복막투석을 위해 삽입한 복막관이 옷 위로 튀어나오는 등 티가 날 수 있다. 체중과 허리둘레도 증가할 수 있다. 복막투석을 하고 나면 포도당이 일부 남을 수 있어 혈당이 올라가거나 복부 비만이 될 수 있다.

김세중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만성콩팥병 환자가 투석 등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배출돼야 할 노폐물이 몸에서 빠져나가지 못해 요독증(尿毒症·uremia)으로 생명을 위협받기에 ‘응급 투석’을 시행해야 한다”고 했다. 응급 투석 비용은 하루 100만 원 정도인데, 합병증이 있다면 더 많은 비용이 발생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