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문 출혈 가볍게 생각했다간... '항문암'일 수도

항문 출혈 가볍게 생각했다간... '항문암'일 수도

입력
2023.01.12 21:33
구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화장실에서 대변을 본 뒤 휴지에 피가 묻거나, 핏방울이 떨어져 변기가 붉게 물들면 당황하게 마련이다.

출혈이 생기면 항문에서 발생한 것인지 장에서 발생한 것인지 구분해야 한다. 항문 출혈이라면 선홍색 피가 나오고, 장 출혈이면 부위에 따라 검붉은색ㆍ붉은색 등으로 다르게 나타난다.

또한 항문 출혈은 피가 대변에 묻어있거나 대변과 별개로 출혈이 있을 때가 많지만 대변에 피가 섞여 있으면 장 출혈일 가능성이 있다.

항문 질환으로 인한 출혈은 대부분 배변할 때만 발생하고 곧 멈추기 마련이다.

항문 출혈은 주로 치핵ㆍ치열로 발생하는데 증상을 잘 따져보면 쉽게 진단할 수 있다.

찢어지듯이 강한 통증이 있으면서 선홍색 출혈이 있고 대변을 다 본 후에도 통증이 10~20분 이상 지속된다면 치열이 원인이다.

통증은 별로 없으면서 화장지에 붉은 피가 묻어 나거나 변기 물이 붉은 색으로 변했다면 치핵으로 인한 출혈일 가능성이 높다.

질병으로 인한 출혈은 당장 수술해야 할 중병은 아니라고 급히 진료받지 않아도 될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악성 종양인 항문암이 비슷한 증상으로 나타난다는 것을 간과하면 안 된다.

특히 항문암일 때 숙련되지 않은 의사라면 단순 치질로 치부해 치료 시기를 놓칠 수도 있다.

항문암 발생률은 전체 암 가운데 0.1% 정도로 낮지만 1년에 수백 명에서 발생하고 있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항문암으로 새로 진단된 환자는 2009년 178명, 2014년 234명, 2016년 253명, 2019년에는 322명으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이유진 인제대 상계백병원 외과 교수는 “혈변이 있으면서 화장실에 자주 가는 배변 습관이 있거나, 대변 굵기가 가늘어졌거나, 잔변감이 동반된다면 직장 및 하부 결장의 암도 의심해 보아야 한다”고 했다.

암 중심에 궤양이 생기거나, 대변이 밀려나올 때 암 조직이 벗겨지면서 혈관이 노출돼 출혈이 생길 수 있다.

직장 또는 왼쪽 결장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은 혈변 외에도 점액변, 변비 등이 동반될 수 있다. 오른쪽 결장에 암이 발생하면 증상이 거의 없거나 빈혈, 체중 감소 등이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오른쪽 결장과 같이 결장 앞쪽에서 출혈이 있더라도 양이 많으면 선홍색에 가까운 색을 띨 수 있으므로 출혈 양상만으로 항문 출혈과 장 출혈을 구분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이와 같은 증상이 있으면서 대장 내시경검사를 받은 적이 없으면 검사를 받아 보아야 한다.

또한 비교적 젊은 나이에 항문 출혈과 난치성 항문 질환이 지속되면 최근 늘고 있는 크론병 같은 염증성 장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대장 내시경검사와 조직 검사로 진단하고, 지속적으로 검사와 약물 복용을 통한 증상 조절 및 관리가 필요하다.

이유진 교수는 “항문 출혈의 90% 정도는 치핵이나 치열 같은 가벼운 항문 질환이지만, 악성 종양의 증세일 가능성도 있으므로 병원을 찾아 대장항문외과 전문의의 진단받는 게 좋다”며 “정기적으로 대장 내시경검사를 시행해 대장암 같은 대장 질환 유무를 확인하여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