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명 중 1명이 코로나19 백신 3번 맞았다... 3차 접종률 50% 돌파

입력
2022.01.25 16:07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률이 25일 오후 50%를 넘었다. 이로써 국민 2명 중 1명이 코로나19 예방접종을 3차까지 완료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누적 3차 접종자가 2,572만1,033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체 인구의 50.1%이고, 18세 이상 인구의 58.0%, 60세 이상의 82.4%다.

추진단은 "예방접종은 오미크론 변이에도 여전히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며 "3차 접종 후 감염과 중증·사망 예방 효과는 국외 연구는 물론 국내 접종 결과 분석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설 연휴가 시작되는 이번 주말부터 전파력이 빠른 오미크론 유행으로 확진자 폭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추진단은 고향 방문 전 3차 접종을 재차 당부했다.

임소형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