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세 홍준표 "호남 지지율 오르면 역선택? 그걸 막자고? 어이없어"

입력
2021.08.31 12:30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 홍준표 의원
"호남 지지율, 내가 경쟁력 있어서 올라간 것"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주=뉴스1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최근 국민의힘 당내에서 경선에 '역선택 방지 규정'을 도입하자는 주장에 대해 31일 "참 어이가 없는 논쟁"이라며 "대선 투표를 우리끼리만 하나"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호남 공약도 세우고 호남의 우리 당 거부 정서를 후보 개인에 대한 호감도로 바꾸면서 지지율이 올라가니 이젠 역선택 운운하며 경선 여론조사에서 호남을 제외하자고 하는 못된 사람들도 있다"며 "호남에서 지지가 올라간다고 역선택 운운한다면 그간 당이 한 호남 동행 운운은 전부 거짓된 행동이었나"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또 그는 "우리 당 취약 계층인 20∼40대에서 약진하여 이기고 영남에서도 박빙으로 붙고 호남에서 절대 우위에 서 있다고 그걸 역선택의 결과라고 주장하는 바보도 있다"며 "경선준비위원회(경준위)에서 확정하고 최고위원회의에서 추인한 경선 룰을 후보자 전원의 동의 없이 새로 구성된 당 선관위에서 일부의 농간으로 뒤집으려고 한다면 경선판을 깨고 대선판을 망치려고 하는 이적 행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다른 게시글에서 "홍준표가 당지지율과는 다르게 호남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 것은 역선택이 아니라 과거 행적과 공약 때문에 홍준표에게는 거부감이 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①검사 시절 광주·전남 지역 조직폭력단 소탕에 나선 적이 있고, ②방위 근무를 전북에서 했으며, ③처가가 전북에 있다는 점 등을 열거하기도 했다.

앞서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는 역선택 방지 조항을 두지 않겠다고 결정했지만, 최근 취임한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은 경준위 결정 사항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은 역선택 방지 도입을 주장하는 반면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은 반대하고 있다.


인현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