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역선택 막을 방안 포함돼야"

입력
2021.08.30 14:00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노무현-정몽준 단일화 때 역선택 방지 조치 있었다"
"이준석, 당 혁신 우선돼야...경선 방식 등 앞서가"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해 대구 수성구 범어동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폭망이냐 정치쇄신이냐 대구·경북 선택!' 정치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국민대 명예교수인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이 경선 여론조사에서 역선택 방지조항을 도입하는 문제를 놓고 신경전이 오가는 것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 역선택을 막을 수 있는 방안이 포함돼야 된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역선택 방지조항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 유승민 전 의원은 이를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그는 "예전에 노무현-정몽준 단일화할 때도 역선택 방지가 굉장히 논란이 됐었는데, 그때도 상대방 후보의 지지율이 일정비율 이하로 떨어지면 그 여론조사는 선택하지 않기로 하는 등 조치가 있었다"며 깊은 고민을 해서 방안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유 전 의원이 이번에 선관위원장에 임명된 정홍원 전 국무총리에 대해 불만을 제기한 것에 대해 "아이고, 뭐 그런 것 따지면 정말 대한민국에 지금 맡으실 분이 아무도 없을 것 같다"며 "작은 사안들은 서로 접고 받아들이시는 게 맞고, 그 다음에 오히려 앞으로 (정 선관위원장이) 정말 관리를 잘해나가실까 하는 게 다들 고민하고 걱정하는 게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30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역사관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유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역선택 방지조항을 주장하는 윤 전 총장과 정 선관위원장에 대한 불만을 표출한 글을 올렸다.

유 전 의원은 "공정하게 시험 봐서 대학에 합격할 생각은 안 하고 '자칭 돌고래'가 시험 방식을 바꿔 달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토론회 하자니까 장기자랑으로 바꿔 버리더니 이제는 자신에게 유리한 무시험 특별전형까지 새로 만들어 달라고 우기는 꼴"이라며 "시험감독이 마음에 안 든다고 바꿔 버리고, 친한 검찰 선배를 미리 찾아갔는데 묘하게도 그분이 심판이 된다"고도 했다.

아울러 유 전 의원은 정 선관위원장을 향해 "새로 온 시험 감독은 출제방식도 바꾸고 시험문제도 바꾼다는 말이 파다하다"며 "윤 후보의, 윤 후보에 의한, 윤 후보를 위한 시험감독이냐, 윤 후보의 조력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국민의힘 경선 정책토론회가 비전발표회로 바뀌고, 검찰 출신인 정 선관위가 임명된 것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민의힘 흔들리는데...이준석, 당 혁신이 우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 전 위원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갈등, 경선 토론회 취소 등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 "너무 급했다"며 "당의 혁신이 우선이 아닌 후보 경선 등에 너무 앞서갔다"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현재 국민의힘 상황에 대해 "일차적으로 현재 당이 굉장히 흔들리는 양성"이라며 "왜냐하면 대표들이 계속 밖에서 들어왔고, 심지어 (대통령) 후보조차도 지금 밖에서 들어온 분이 1위를 달리고 있지 않느냐"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이 대표에 대해 "그만큼 당에 고칠 것이 많고, 당에 대한 지지가 약하다는 건데 결국 당대표는 당을 혁신하는 데 앞장서야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다음에 그야말로 젊은 사람들에게 기대할 수 있는 새로운 정신과 새로운 시대정신을 가지고 정말 당을 바로 세우면 그 위에 후보가 뛸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하면 된다"면서도 "그런데 그건 뒤로 가고 오히려 후보 경선, 후보 선정하는 데 너무 앞서다 보니까 이런 일(당내 갈등)이 있니 않느냐"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와 윤 전 총장과의 갈등에 대해서도 당내 지도부의 잘못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당 쪽에서 경선 관리 등 행정적인 처리에서 잘못된 게 있다고 본다"며 "원래 경선의 룰, 토론회의 룰을 정하는 건 당에서 하기보다는, 후보자들이 중심이 돼 합의에 의해서 정해지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에서 그것을 정해서 자꾸 이런, 저런 방식으로 이야기를 하고 뒷말도 나오고 하니까 그런 일(갈등)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면서 "저는 (이 대표와 지도부가) 너무 급했다,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