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은행 직원들도 백신 먼저 맞는다 "3차 대상에 포함"

입력
2021.08.01 12:43
만 49세 이하 창구 직원 대상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뉴스1

서울시가 은행 영업점 창구 직원들을 지방자치단체 3차 백신 자율접종 대상자에 포함하기로 했다.

1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시는 4대 시중은행을 비롯해 삼성·LG전자, KT 등 종사자를 자율접종 3차 대상자에 포함시키고, 이들로부터 백신접종 신청을 받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최근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농협, 기업은행 등 금융권과 삼성전자, LG전자, KT 등 기업에 자율접종 3차 대상자 명단을 제출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대상자는 1972년 1월 1일~2003년 12월 31일생 영업점 직원 중 희망자다. 은행에서 일하는 계약직 직원이나 청원경찰 등 파견 직원도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됐다. 이들은 향후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맞게 된다.

앞서 서울시는 감염 위험이 높은 식당, 카페, 백화점, 대형마트, 미용실 등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약 31만9,000명을 대상으로 3차 자율 백신 접종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시는 이를 위해 정부로부터 60만2,000회분 백신을 배정받았다.

시는 지난달 13일 1차, 26일 2차 자율접종을 시행했다. 1차 대상자는 학원 종사자 9만1,000명, 운수종사자 1만5,000명, 환경미화원 3,000명, 택배기사 4만3,000명, 콜센터 종사자 3만명, 노인복지관·아동돌봄시설 종사자 1만8,000명 등 20만 명이다. 2회차 대상자는 노래연습장, PC방, 실내체육시설, 목욕장 등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3만3,000명과 1회차 접종 대상자 중 미신청자 등 총 8만3,000명이다.

손성원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