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에 냉각조끼 등 2000만원 상당 '시원한 기부'한 익명의 직장인

입력
2021.07.27 16:30
안산시민 2000만원 상당 익명 기부?
냉각조끼·아이스박스 100개씩 전달

익명의 기부 천사가 안산 상록수보건소에 전달한 냉각조끼. 안산시 제공

“보건소 직원들이 건강해야 우리(시민) 건강도 지킬 수 있습니다.”

경기 안산시 상록수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냉각조끼와 아이스박스 등 ‘시원한 기부’에 나선 익명 기부자가 보건소 측에 남긴 문자메시지다.

그는 보건소 측의 ‘감사하다’는 인사에 “너무 고마워하지 말아주시고, 앞으로도 시민을 위해 고생해 주세요. 감사합니다”라며 “안산시민이고 직장인 정도로만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상록수보건소에 ‘시원한 기부 천사’가 나타난 건 지난 22일 오전 9시 10분쯤 한 통의 전화가 울린 뒤부터다. 이현숙 보건소 진료검사 팀장은 27일 본보 통화에서 “한 남성이 ‘고생하는 선별진료소 근무자들을 위해 냉각조끼 100개와 아이스박스 100개를 기부하겠다’고 했다”며 “1시간 정도 뒤에 물건이 배송될 테니 꼭 받아달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팀장은 "기부 이유를 물었더니 '얼마 전 상록수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갔는데 무더위에 직원들이 땀을 뻘뻘 흘리는 모습을 보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어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며 “배송 기사의 휴대폰 번호까지 알려줬다”고 덧붙였다.

실제 전화 통화 1시간 뒤인 오전 10시쯤 냉각조끼 100개와 아이스박스 100개가 보건소로 배송됐다. 물품 가격은 냉각조끼 1개당 15만 원, 아이스박스는 5만 원으로 2,0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팀장은 "그렇지 않아도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냉각조끼와 아이스박스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던 차였다"며 "냉각조끼는 1시간 조금 넘으면 녹기 일쑤였으나 기부로 인해 차가운 냉각조끼로 바로바로 대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상록수보건소 측은 아이스박스가 부족한 같은 지역 내 단원보건소에 50개를 전달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35도를 웃도는 폭염이 지속되는 등 의료진 모두 매우 힘든 시기였는데 냉각조끼는 신의 한 수가 됐다”며 “의료진도 더욱 힘을 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