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배달 확대한다더니, 수수료 올리는 배달 플랫폼 [영상]

입력
2024.07.11 18:00
수정
2024.07.11 18:08
구독

[휙] 무료 배달 맞아요?

편집자주

뉴스는 끊임없이 쏟아지고, 이슈는 시시각각 변합니다. '휙'은 최신 이슈를 알기 쉽게 해석하고 유쾌하게 풍자하는 한국일보 기획영상부의 데일리 숏폼 콘텐츠입니다. 하루 1분, '휙'의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세요.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다음달 9일부터 외식업주가 부담하는 '배민1플러스'의 중개 수수료율을 기존 6.8%에서 9.8%(부가세별도)로 올린다. 최근 무료 배달을 확대하며 업계 2위로 올라온 쿠팡이츠(9.8%)와 같은 수준이다. 무료 배달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배달 앱 시장에서 경쟁력 확보를 위한 선택이라는 게 배민 측 설명이지만, 자영업자들의 수수료 부담이 커질수록 음식값도 동반 인상될 수 있다는 소비자들의 우려가 나온다.


양진하 기자
권준오 PD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