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청역 사고' 운전자 두 번째 조사서도 급발진 주장

입력
2024.07.10 21:46
구독

입원 중인 서울대병원서 4시간 경찰 조사
"차량 이상 느낀 뒤 브레이크 계속 밟아" 진술

7일 서울시청역 인근 역주행 교통사고 현장 앞에 꽃과 편지 등 추모 물품들이 놓여 있다. 하상윤 기자

7일 서울시청역 인근 역주행 교통사고 현장 앞에 꽃과 편지 등 추모 물품들이 놓여 있다. 하상윤 기자

서울 시청역 역주행으로 9명을 숨지게 한 사고를 낸 차량 운전자가 두 번째 경찰 조사에서 "차량이 이상하다고 느꼈을 때부터 차량이 멈출 때까지 브레이크를 밟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0일 오후 2시 55분쯤 차량 운전자 차모(68)씨가 있는 서울대병원 입원실을 찾아 오후 6시 50분쯤까지 4시간 조사했다. 경찰 교통조사관 4명이 차씨 변호인 입회 하에 조사를 진행했다.

차씨는 이날 2차 조사에서도 차량 이상에 따른 급발진을 주장했다고 한다. 그는 앞선 4일 조사에서도 "사고 당시 브레이크를 밟았으나 딱딱했다"며 급발진을 주장했다.

경찰은 차씨의 건강 상태를 고려해 추가 조사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차씨는 사고로 갈비뼈가 골절돼 수술 후 입원 중이며, 갈비뼈 일부가 폐를 찔러 피가 고여 있는 상태로 8주 진단을 받았다.

이승엽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