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아시안게임 남북전서 한국을 '괴뢰'로 표기

북한, 아시안게임 남북전서 한국을 '괴뢰'로 표기

입력
2023.10.03 14:34
구독

여자 축구 8강전 승리 전하며 "괴뢰팀" 지칭
경기 영상 자막에도 '조선 VS 괴뢰'

북한 조선중앙TV가 2일 메인 뉴스에서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준준결승 남북 간 경기 결과를 보도하면서 한국을 '괴뢰'로 표기했다. 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8강전 남북간 경기를 보도하면서 한국을 '괴뢰'로 표기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지난달 30일 진행된 여자 축구 8강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 결과를 1일 보도하면서 한국 대표팀을 '괴뢰팀'이라고 지칭했다. 신문은 "우리나라(북한) 팀과 괴뢰팀 사이의 준준결승 경기가 진행됐다"며 "경기는 우리나라 팀이 괴뢰팀을 4대 1이란 압도적인 점수 차이로 타승한 가운데 끝났다"고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TV도 2일 같은 소식을 전하며 자막에서 한국을 '괴뢰'로 표기했다.

북한 사전상 '괴뢰'는 "제국주의를 비롯한 외래 침략자들에게 예속돼 그 앞잡이 노릇을 하면서 조국과 인민을 팔아먹는 민족 반역자 또는 그런 자들의 정치적 집단"이라는 의미다. 대개 북한은 스포츠 경기 등에서 한국을 '남조선'이라고 칭해왔다. 최근 남북 관계가 악화하면서 북한이 한국을 격하하기 위해 '괴뢰'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빈도가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북한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국가 명칭을 두고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북한 여자 축구 대표팀의 리유일 감독은 지난달 30일 경기에서 승리한 뒤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한국 기자가 북한을 '북측'이라고 언급하며 질문하자 강하게 반발했다. 리 감독은 "북측이 아니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시정하고 '조선' 팀으로 불러달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질문에) 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남북간 여자 농구 경기가 열린 지난달 29일에도 "이름을 정확히 불러달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날 패배 이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북한 선수단 관계자는 기자의 '북한' 호칭에 "우리는 노스 코리아(North Korea)가 아니다. 우리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며 "그것은 옳지 않다. 아시안게임에서는 모든 국가명을 정확하게 불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소희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