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영 '황금세대', 새 역사 썼다...남자 계영 800m서 AG 단체전 사상 첫 금메달

한국 수영 '황금세대', 새 역사 썼다...남자 계영 800m서 AG 단체전 사상 첫 금메달

입력
2023.09.25 22:26
구독

양재훈-이호준-김우민-황선우, 아시아 신기록 작성

한국 수영대표팀의 황선우가 25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계영 800m 자유형 결승에서 마지막 영자로 나서 1위를 차지하고 환호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한국 수영대표팀의 황선우가 25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계영 800m 자유형 결승에서 마지막 영자로 나서 1위를 차지하고 환호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황금세대'가 새 역사를 썼다. 양재훈(25·강원도청)-이호준(22·대구광역시청)-김우민(22)-황선우(20·강원도청)은 남자 계영 800m에서 아시안게임 사상 첫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대표팀은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7분01초7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아울러 새로운 아시아 신기록을 작성했다.

양재훈, 이호준, 김우민, 황선우가 25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계형 800m 결선 경기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서로 부둥켜안고 기뻐하고 있다. 항저우=뉴시스

양재훈, 이호준, 김우민, 황선우가 25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계형 800m 결선 경기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서로 부둥켜안고 기뻐하고 있다. 항저우=뉴시스

한국 수영은 단체전에서 은메달이 최고 성적이었다. 1994년 일본 히로시마 대회 남자 계영 800m에서 지상준-우철-우원기-방승훈이 은메달을 땄고, 2010년 광저우 대회 남자 혼계영 400m에서 박태환-박선관-최규웅-정두희가 역대 두 번째 은메달을 획득했었다.

여자 단체전에서는 1990년 베이징 대회 계영 400m(김은정-명경현-이문희-이은주), 2014년 인천 대회 혼계영 400m(이다린-양지원-안세현-고미소)에서 은메달을 땄었다.

강은영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