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메달 나왔다...1호 주인공은 여자 근대5종 김선우

한국 첫 메달 나왔다...1호 주인공은 여자 근대5종 김선우

입력
2023.09.24 13:25
수정
2023.09.24 13:41
구독

단체전도 동메달 추가

김선우가 24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근대5종 여자 개인 결선 레이저런에서 레이스를 하고 있다. 항저우=뉴스1

한국 선수단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첫 메달은 여자 근대5종에서 나왔다. 김선우가 은빛으로 첫 메달을 장식했다.

김선우는 24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 근대5종 결선에서 총 1,386점을 기록해 은메달을 따냈다. 금메달은 1,406점을 찍은 중국의 장밍유다.

근대5종은 한 명의 선수가 펜싱, 수영, 승마, 레이저 런(육상+사격)을 모두 치르는 경기다. 김선우는 수영 283점(4위), 펜싱 255점(2위), 승마 299점(5위), 레이저 런 549점(8위)을 각각 기록했다.

이로써 2014 인천 대회 단체전 금메달,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개인전 동메달에 이어 3회 연속 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근대5종은 개인전 상위 3명 성적을 합산해 메달을 가리는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추가했다. 김선우, 김세희(BNK저축은행), 성승민(한국체대), 장하은(LH)이 뛴 여자 근대5종은 총 3,574점으로 중국(4,094점), 일본(3,705점)의 뒤를 이었다.

항저우 = 김지섭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