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여자 조정에서 대회 첫 금메달 획득

중국, 여자 조정에서 대회 첫 금메달 획득

입력
2023.09.24 13:46
수정
2023.09.24 14:18
구독

중국 여자 조정대표팀의 쩌우자치-추슈핑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대회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로이터 연합뉴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회의 첫 금메달이 주최국 중국에서 나왔다.

중국은 24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시 푸양 워터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조정 여자 경량급 더블스컬 결승에서 쩌우자치와 추슈핑이 7분 06초 78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우즈베키스탄의 루이자콘 이슬라모브나-말리카 타그마토바 조는 7분 16초 49를 기록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인도네시아의 첼시 코퍼티-무티아라 푸트리 조가 7분 17초 64로 3위를 차지했다.

쩌우자치와 추슈핑은 500·1,000·1,500·2,000m 지점을 모두 1위로 통과하는 등 초반부터 경쟁팀들을 따돌리며 여유로운 레이스를 펼쳤다. 둘은 지난 20일 열린 예선에서도 6분 52초 43을 기록, 전체 1위를 차지해 일찌감치 우승을 예고했다.

이들 조는지난해 5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월드컵 1차 대회에서도 조정 강국들을 제치고 6분 55초 42의 기록으로 2위에 올라 세계 무대에서도 통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우리나라에서는 이 종목에 안희주(포항시청)-김유진(한국체대)이 출전했다. 둘은 예선에서 7분 27초 59으로 결승선을 통과헤 결승 직행에는 실패했으며, 패자부활전에서도 7분 56초 19를 기록해 7위 이하 순위전으로 향했다. 순위전에서는 7분 43초 92의 기록으로 최종 8위로 대회를 마쳤다.

강은영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