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맞수 판잔러에 기선 제압...자유형 100m 예선 2위 통과

황선우, 맞수 판잔러에 기선 제압...자유형 100m 예선 2위 통과

입력
2023.09.24 12:20
구독

결선은 오후 9시26분 진행

황선우(오른쪽)와 중국 판잔러가 2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100m 예선 경기를 마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황선우(오른쪽)와 중국 판잔러가 2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100m 예선 경기를 마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관왕에 도전하는 황선우(강원도청)가 예선부터 맞붙은 최대 라이벌 판잔러(중국)와 레이스에서 더 빠르게 터치패드를 찍고 결선에 올랐다.

황선우는 2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100m 예선 6조 경기에서 48초54로 레이스를 마쳤다. 판잔러는 0.12초 뒤진 48초66으로 2위를 기록했다.

다만 4조에서 경기한 왕하오위(중국)의 기록(48초13)은 넘지 못해 전체 2위로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선행 티켓을 따냈다. 이호준도 49초24를 찍어 전체 7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주종목이 자유형 200m인 황선우는 판잔러보다 자유형 100m 최고 기록이 열세였지만 기선 제압에 성공하며 금빛 전망을 밝혔다. 황선우의 개인 최고 기록은 2021년 도쿄 올림픽에서 찍은 46초56, 판잔러의 기록은 47초22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황선우는 100m를 집중적으로 보완했다. 그는 대회를 앞두고 "단위 스피드를 올리는 훈련과 후반 50m 속도를 높이는 훈련을 했다”고 설명했다.

자유형 결선은 이날 오후 9시26분에 진행된다.

항저우 = 김지섭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