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사 주범' 심근경색, 일교차 15도일 때 40% 증가

'돌연사 주범' 심근경색, 일교차 15도일 때 40% 증가

입력
2023.03.01 21:25
구독

가슴을 쥐어짜는 듯한 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되면 '돌연사의 주범'인 심근경색을 의심해야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요즘 기온이 일교차가 10도 이상이 넘을 정도로 전형적인 환절기 날씨다. 이때 주의해야 할 질환의 하나가 심혈관 질환이다.

심혈관질환은 암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는 데 2월에 환자가 감소했다가 3월에 다시 급격히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22년 기준 3월 환자가 33만4,160명으로, 2월보다 3만5,000여명이 늘었다.

이처럼 봄철 환절기에 심혈관 질환자가 급증하는 이유는 바로 하루 10도 이상 차이가 나는 큰 일교차 때문이다.

기온차가 커지면 혈관 기능을 조절하는 교감신경과 부교감 신경의 균형이 깨져 혈관이 과도하게 수축하는데, 혈압 차가 커지고 심장박동 수와 혈압이 상승하며 염증 반응을 높여 혈전을 비롯한 심혈관 질환 위험성이 커진다.

이경빈 목동힘찬병원 내과 원장은 “큰 일교차는 심혈관 질환 발생 원인으로 온도가 15도 정도 차이가 나면 심근경색 환자가 40%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심장근육 조직이나 세포가 괴사되는 심근경색을 예방하기 위해 평소 운동으로 혈관 탄력을 유지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극심한 가슴 통증과 두통 생기면 즉시 응급실 찾아야

심근경색은 우리나라 사망 원인 2위다. 심장을 둘러싸고 있으면서 심장근육을 움직일 수 있게 하는 관상동맥이 혈전에 완전히 막혀 심장 근육에 혈액 공급이 안될 때 생긴다.

심근경색의 전형적인 증상은 가슴 상복부 통증, 숨이 차고, 가슴이 쥐어짜는 것처럼 아프다. 간혹 가슴 통증 없이 속이 쓰리고, 명치가 아프다는 경우가 있다.

이런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기에 진단이나 치료가 늦어질 수 있다. 따라서 가슴 한가운데를 누르듯이 조이는 듯한 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되면 병원에 가야 한다.

협심증은 관상동맥이 완전히 막혀 생기는 심근경색과 달리 관상동맥이 좁아져 혈액 흐름이 원활하지 않아 가슴 통증을 느끼는 것이다. 협심증이 생기면 언덕을 오를 때나 무거운 것을 들 때 가슴 통증이 생기고, 휴식을 취하면 가슴 통증이 사라진다.

심혈관에 문제가 있을 때는 이 밖에 호흡곤란이 오거나 다리가 붓거나 무거운 느낌, 걸을 때 통증이 생기기도 한다.

이런 협심증 증상이 있을 때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의 경우 막힌 혈관을 뚫어주는 약물 치료나 스텐트 삽입술 같은 치료를 한다.

심장 부위가 아닌 머리 쪽에 뇌혈관 질환이 생길 위험성도 높아진다. 뇌혈관에 문제가 생기는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생긴다.

뇌에 영양분과 산소공급이 적절히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 뇌 손상을 일으키고 심각한 신체장애나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특히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혈관이 수축되고 혈압이 불안정해져 위험성이 더 크다. 뇌졸중은 수초에서 수분간 극심한 두통이 발생하고, 한쪽 팔다리 마비, 말과 발음이 어눌해지는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심장 혈관이나 뇌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기면 심한 장애가 남거나 생명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에 되도록 빨리 병원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체온 유지와 저염식 식단 중요

환절기 혈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교차가 심할 때 체온이 변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추운 새벽이나 밤에는 체온을 유지할 수 있는 옷을 입고, 따뜻한 낮에는 가벼운 옷차림이 좋다. 다만 장시간 외출을 해야 한다면 갑작스런 기온 변화에 대비해 외투를 챙긴다.

평소 생활 습관도 중요한데, 특히 혈관 질환 가족력이 있거나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당뇨병 등 만성질환 고위험군이라면 더욱 신경써야 한다.

하루 30분 정도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되, 새벽이나 저녁에 찬 바람을 쐬는 것은 피한다. 운동 전에는 준비 운동을 꼼꼼히 해서 온몸을 잘 이완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성이 2배 정도 높기에 담배는 반드시 끊고, 술은 하루 한두 잔 이하로 줄여야 한다. 염분이 많이 함유된 음식은 혈압을 높이기 때문에 섭취량을 줄여야 한다.

김유미 인천힘찬종합병원 내분비내과 과장은 “혈관 질환 환자는 식생활에서 저염식과 저콜레스테롤식을 기억해야 한다”며 “염분 섭취는 하루 10g 이하로 줄이고, 기름기가 많은 고기와 튀김의 섭취를 피하는 대신 등 푸른 생선ㆍ올리브유 등의 오일과 채소류, 해초류, 견과류 등을 섭취하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혈관 질환은 무엇보다도 빠른 응급 처치가 중요하기에 고위험군이라면 응급 증상을 잘 숙지해두고 있다가 증상이 생기면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

만일 주변에 응급 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119에 전화해 안내에 따라 침착하게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 처치를 해줘야 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