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의회, 러시아 ‘테러지원국’ 지정

입력
2022.11.23 22:32
수정
2022.11.23 22:32
구독

찬성 494 대 반대 58 압도적 표차로 통과
"민간인 인권 침해, 테러 행위"... 상징적 조치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유럽연합 의회 내부. 브뤼셀=EPA 연합뉴스

유럽연합(EU) 의회가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EU 의회는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찬성 494 대 반대 58(기권 48)의 압도적 표차로 통과시켰다.

EU 의회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상대로 고의적인 공격과 잔학행위를 벌이고, 민간 기반시설을 파괴하고, 기타 심각한 인권침해와 국제 인권법 위반을 자행하는 것은 테러 행위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러시아가 전장에서 벌인 행위가 테러와 다름 없다는 게 EU 의회의 판단이다. 러시아는 최근 발전소와 병원, 학교, 대피소 등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의 민간 기반시설을 주요 목표로 삼아 집중적인 공습을 벌이고 있다.

EU 의회의 이번 결의안은 법률적 후속 조치가 없어 상징적인 의미에 그친다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EU 의회의 조치를 환영하는 뜻을 밝혔다. 그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 전세계를 향해 장기간 고수해오고 있는 테러리즘 정책을 멈추게 하기 위해서는 러시아를 모든 차원에서 고립시키고 책임을 물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의회에서도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으로 규정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제출됐고, 지난 9월에는 상원에서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는 내용의 법안이 발의됐다. 하지만 조 바이든 행정부가 이 같은 조치에 부정적 태도를 보이면서 실제 표결이 이뤄질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김청환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