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찾은 與 이태원 특위 "기본 무너졌다" 질타

서울경찰청 찾은 與 이태원 특위 "기본 무너졌다" 질타

입력
2022.11.22 18:19
수정
2022.11.22 18:29
구독

김광호 청장, 류미진 '관행' 발언에 "징계감"

이만희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장(왼쪽)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경찰청을 방문해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뉴스1

이만희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장(왼쪽)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경찰청을 방문해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이 22일 서울경찰청을 방문해 이태원 핼러윈 참사 당시 경찰 대응을 질타하고 재발 방지책을 논의했다. 전날 당 지도부가 참사 유가족들과 비공개 면담을 진행한 데 이어 연일 참사 관련 행보에 나선 것이다. 야 3당이 요구하고 있는 국정조사 실시 여부를 두고 힘겨루기를 이어가는 가운데 여당 차원의 돌파구 마련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는 이날 서울경찰청에서 참사 당시 112상황실 대응 및 상황관리관이던 류미진 전 서울경찰청 인사교육과장(총경)의 행적을 집중 추궁했다.

특위 위원장인 이만희 의원은 참사 전 접수된 11건의 112 신고에도 서울경찰청이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지 못한 데 대해 "40여 명이 근무하는 상황실에서 각자가 접수했기 때문"이란 설명을 내놨다고 전했다. 현재의 신고 시스템은 비슷한 내용의 신고가 여러 건 접수되고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기 어려운 구조라는 얘기다. 이 의원은 "비상 상황을 빠르게 인지할 수 있는 체제에 대한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류 전 과장은 참사 당일 오전 8시 50분 이후 상황실에 가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 류 전 과장이 국회에 출석해 "관행에 따라 상황실을 이탈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선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관례가 아니라 징계 대상에 해당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류 전 과장 외에 상황실을 책임지는 상황팀장도 있었으나, 그 역시 용산소방서의 공조 요청에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여당은 현장 점검에 앞서 경찰 대응을 강하게 질타했다. 이 의원은 "서울경찰청은 용산경찰서와 함께 이태원 사고 대응 과정에서 기본이 무너진 모습을 고스란히 노출시켰다"며 "사전에 사고를 대비하지 못했고, 사고가 발생하자 용산경찰서장과 진실공방을 벌이며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모습도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류 전 과장의 '관행' 발언에 대해선 "과연 국민의 생명과 신체 보호를 경찰에 믿고 맡겨도 될까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고 지적했다.

손영하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