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없는 수능날, 안개 짙어요... "운전 조심!"

한파 없는 수능날, 안개 짙어요... "운전 조심!"

입력
2022.11.16 14:47
수정
2022.11.16 16:48
10면
구독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6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담임 교사가 수험생을 안아주고 있다. 뉴스1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6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담임 교사가 수험생을 안아주고 있다. 뉴스1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7일엔 '수능 한파'는 없겠지만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쌀쌀한 가을날씨가 나타날 전망이다. 수험생들은 얇은 옷을 여러 겹 겹쳐 입는 게 좋다. 오전에는 짙은 안개가 끼는 만큼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수능일인 17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아침 최저기온은 0~10도, 낮 최고기온은 15~18도로 평년보다 1~4도가량 높겠다. 주요 도시의 최저, 최고 기온은 △서울 6도, 16도 △인천 8도, 15도 △강릉 7도, 18도 △대전 4도, 17도 △부산 9도, 18도 등이다.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0~5도로 쌀쌀하겠고, 경기 동부와 강원내륙·산지, 경북 북부 내륙에서 0도 이하까지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5도 안팎으로 매우 크게 벌어지는 만큼 두꺼운 옷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 겹 겹쳐 입는 등 수험생의 체온관리를 위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밤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아침에는 짙은 안개가 끼겠다. 16일에도 오전 11시까지 경기 내륙에는 가시거리 200m 안팎의 짙은 안개가 발생했다.

이광연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밤사이 지면 냉각이 이뤄지지만 수증기가 빠져나갈 수 있는 기압구조가 아니어서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안개가 두껍게 낄 것으로 보인다"면서 "긴장된 마음으로 운전하는 학부모의 경우 운전이 평소보다 급해질 수 있는 만큼, 사고가 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은 수능 특별 기상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기상청 날씨누리(홈페이지)나 날씨알리미(앱)에서 '시험장 예보'를 검색하면 시험장별 날씨와 기온, 강수확률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오지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