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코앞인데… 코로나 7차 유행에 분주해진 교육부

수능 앞두고 코로나 7차 유행… 분주해진 교육부

입력
2022.11.13 15:33
수정
2022.11.14 14:41
구독

수험생 절반 몰린 서울·경기 지역 교육장 회의 열어
격리 대상 수험생 고사장 배치 등 지원계획 논의

13일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13일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17일)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코로나19 7차 유행 확산세가 커지면서 교육부도 대응 상황 점검에 분주해졌다.

교육부는 수능을 나흘 앞둔 13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서울, 경기 지역 코로나19 관련 수능 준비상황 점검회의'를 영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주재한 이날 회의엔 서울·경기 부교육감과 각 교육지원청 교육장 등이 참여, 서울·경기 지역의 '코로나 수능'을 위한 협조 체계를 확인하고, 격리대상 수험생의 시험장 배치 등 지원 계획을 논의했다. 서울·경기 지역엔 전체 수능 지원자 50만8,030명 중 절반에 달하는 25만3,388명(49.9%)이 집중돼 있어 확진 수험생의 배치 등에 가장 만전을 기해야 한다.

지난 11일 이후 코로나19에 확진된 수험생들은 일주일의 격리 기간을 고려해 별도 시험장에서 수능을 치러야 한다. 병원에 입원한 수험생은 의료진 관찰 아래 병원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른다.

교육부는 이달 3일부터 질병관리청,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공동상황반'을 구성해 격리대상 수험생 발생상황을 점검하고, 지자체 및 시·도 교육청 '현장관리반'을 운영하고 있다.

장 차관은 "수험생이 밀집한 서울·경기 지역은 교육청, 교육지원청, 지자체가 협업해 격리 대상 수험생의 원활한 응시 지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김경준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