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핵 공격 임박?… 피폭 막는 요오드 대량 주문

입력
2022.09.28 23:58
수정
2022.09.28 23:58
구독

지난 2월 러시아 군사훈련 도중 야르스 대륙간 탄도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AP 연합뉴스

러시아 보건당국이 방사능 피폭을 예방하는 요오드를 급히 구하고 나서면서 핵무기 사용 우려가 커지고 있다.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는 27일(현지시간) 공중보건을 책임지는 보건부 산하 의생물학청(FMBA)이 485만루블(약 1억2천만 원) 상당의 요오드화칼륨 구매 입찰을 공고했다고 보도했다. 요오드화칼륨은 방사선 유출 등으로 인한 응급상황 발생 시 방사성 요오드가 갑상샘에 농축되는 것을 막아 인체를 보호해주는 기능을 하는 약품이다.

우크라이나 영자지 '뉴 보이스 오브 우크라이나'는 이번 조달 절차 기간이 나흘밖에 안 된다고 전했다. 러시아 정부가 지난 2020년 12월과 2021년 3월에도 비슷한 양의 요오드화칼륨 구매 입찰 공고를 냈지만 이번처럼 긴급하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이번 공고는 러시아가 점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4개 주(州)에서 러시아 병합을 위한 주민투표 직후 나왔다. 이런 이유로 일각에선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이 임박했다는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 병합지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탈환 시도를 자국 영토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하고 핵무기 사용 가능성까지 열어둔 바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난 2월부터 핵 사용 우려는 상존해왔다.

권영은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