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운동하면 치매 18% 감소

입력
2022.09.27 18:29

게티이미지뱅크

당뇨병 환자는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도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한다는 권고가 나왔다.

유정은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교수, 남가은 고려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공동 연구팀이 2009∼2012년 국가건강검진에서 당뇨병을 처음 진단받은 13만3,751명을 대상으로 2017년까지 치매 발생 여부를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연구 기간 중 치매 진단을 받은 3,340명(2.4%)을 중심으로 평상 시 신체 활동과 치매 발생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신체 활동은 하루 30분 정도의 중간 강도 운동이 주 5회 이상이거나, 하루 20분 정도의 고강도 운동이 3회 이상인 경우로 정의됐다.

그 결과, 규칙적인 신체 활동을 한 그룹에서는 치매 발생 위험이 평균 1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신체 활동 효과는 노인성 치매(알츠하이머병ㆍ15%)보다 혈관성 치매(22%)에서 더 컸다.

규칙적인 신체 활동이 2년을 넘으면 치매 발생 위험이 27%(알츠하이머병 26%, 혈관성 치매 38%)까지 감소했다.

연구팀은 규칙적인 운동이 당뇨병 환자들의 혈당과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고, 당뇨병에 동반하는 심혈관 질환 위험 요인(비만ㆍ고혈압ㆍ이상지질혈증 등)을 개선함으로써 치매 발생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추정했다.

유정은 교수는 “당뇨병 환자의 뇌신경학적 변화는 당뇨병 초기부터 시작되는 만큼 당뇨병 진단 직후가 생활 습관을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적기”라고 했다.

유 교수는 “실제 이번 연구에서 신체 활동이 부족했던 당뇨병 환자가 규칙적인 신체 활동을 시작하면 치매 발생 위험이 14%까지 줄었다”며 “당뇨병으로 진단받았으면 늦었다고 여기지 말고 지금부터라도 규칙적인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미국당뇨병학회가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당뇨병 관리(Diabetes Care)’ 최근 호에 실렸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제공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제공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건강in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