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신당역 스토킹 살인' 전주환 전담수사팀 꾸려

입력
2022.09.21 10:20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의 피의자 전주환이 21일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뉴스1

검찰이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피의자 전주환(31)에 대해 전담수사팀을 꾸려 보강수사에 돌입한다.

서울중앙지검은 21일 오전 경찰에서 송치 받은 전주환 사건과 관련해 형사3부 김수민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하는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 팀장을 포함해 형사3부 소속 검사 3명 등 검사 4명이 수사를 맡는다. 검찰 관계자는 "철저한 보강수사를 통해 엄정 대응하고, 피해자 유족 지원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 밝혔다.

경찰에서 구속 피의자를 넘겨 받은 검찰은 최장 20일간 보강수사한 뒤 전주환을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 등 혐의로 전주환을 검찰에 송치했다. 전주환은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다가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14일 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피해자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손현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