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 관 도착도 안 했는데… 런던 시민 밤샘 불사에 텐트까지

여왕의 관 도착도 안 했는데… 런던 시민 밤샘 불사에 텐트까지

입력
2022.09.13 23:00
구독

유해 도착 전부터 추모 행렬 이어져

13일 영국 런던 버킹엄궁 앞에서 시민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13일 영국 런던 버킹엄궁 앞에서 시민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에게 작별 인사를 하려는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유해가 아직 런던에 도착도 하지 않았지만, 이미 시민들은 텐트와 의자를 동원, ‘밤샘’도 불사하며 마지막 길을 함께할 준비를 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런던 트래펄가 광장에서 버킹엄궁으로 이어지는 ‘더몰(The Mall)’ 거리 곳곳에는 추모객들이 텐트를 세워놓고 관 도착까지 이틀 밤샘을 각오하는 모습을 찾기 어렵지 않다. 캠핑용 간이 의자를 가져다 놓고 자리를 잡은 이들도 여럿이다.

엘리자베스 2세 사진과 여왕을 의미하는 영어약자 ‘EIIR(Elizabeth II Regina)’ 등 각종 상징물이 담긴 배지들을 모자에 달고 있던 한 조문객은 지역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서거 소식을 들은 날부터 여기에 나와 텐트를 치고 닷새 간 기다렸다”고 말했다.

현재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성 자일즈 성당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는 여왕의 관은 오는 14일부터 런던 버킹엄궁에 위치한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여왕의 시신이 미처 도착하기도 전에 일찌감치 대기 행렬이 늘어서며 뜨거운 추모 열기를 보이고 있다는 의미다.

장례식까지 100만 명 이상 조문객이 몰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영국 정부는 조문 보안지침을 내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모습이다. 정부는 “군중이 몰리면서 대중교통 수단이 지연되거나 인근 도로가 통제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지침에 따르면 조문객들은 공항 출입국 심사 때처럼 보안 검색대를 통과해야만 웨스트민스터 경내에 입장할 수 있고, 작은 가방 한 개만 소지가 허용된다. 어떤 종류든 음식물이나 음료는 반입이 허락되지 않는다. 심지어 꽃다발이나 촛불, 사진, 장난감 등도 가지고 들어갈 수 없다.

사원 내에서는 적절한 옷차림을 한 상태로 정숙하게 행동해야 한다. 카메라나 휴대폰을 사용할 수 없고, 텐트나 불꽃놀이 등도 경내에서는 금지된다.

정부는 또 장시간 대기가 예상되는 만큼 우산이나 선크림, 휴대폰 배터리 등을 챙겨올 것을 조언했다. 아울러 먹고 마실 것을 챙기는 등 밤샘에 대비하는 한편, 어린아이와 동행하는 것은 재고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여왕의 관은 13일 공군기에 실려 버킹엄궁으로 이동, 14일 오후 5시부터 장례식 날인 19일 오전 6시 30분까지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대중에 공개된다. 이후 공휴일로 지정된 19일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국장이 엄수된다.

허경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