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소 위기 이재명, 포항 수해 현장 찾아 '민생 행보'

기소 위기 이재명, 포항 수해 현장 찾아 '민생 행보'

입력
2022.09.07 10:53
수정
2022.09.07 11:00
구독

재난피해지원금 상향 추진하기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태풍 피해지역인 경북 포항시 남구 대송면 일대를 찾아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태풍 피해지역인 경북 포항시 남구 대송면 일대를 찾아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태풍 '힌남노'로 대규모 피해를 입은 포항을 찾았다. 그는 "침수에 200만 원인데, 보상 금액이 너무 적다"며 정부와 협의해 재난피해지원금을 신속히 올리겠다고 밝혔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 위기에 놓인 이 대표가 '민생 행보'로 여론의 반전을 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태풍 피해를 입은 포항의 한 복지회관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이 대표는 재난피해지원금과 관련, "너무 소액이라 지원금액을 올리는 것을 정부와 협의해봐야 한다"며 "(국가의) 경제력 역량이 과거와 다른데, 재난지원 문제는 과거와 변화가 없을 정도"라고 밝혔다.

이 대표 발언에 맞춰 민주당은 침수피해 보상금 상향을 추진하겠다며 신속히 움직였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포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관련 법 시행령을 빨리 개정해, 침수피해 보상금을 현실화하고 상가나 소기업도 보상할 수 있도록 조속히 정부와 협의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민주당은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청 △특별교부세 최대 확보 △배수펌프장 신속 보완 △자원봉사 및 복구 적극 지원 등을 약속했다.

강진구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