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렬 공정위원장 후보자, "얼굴 품평" 성희롱 논란 사과

입력
2022.07.04 20:53
대통령실 "검증 과정서 확인" 뒤늦게 해명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송옥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공정거래위원장에 지명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지명한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과거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서 학생들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송 후보자는 해당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송 후보자는 이날 오후 대통령실 대변인실이 '알려드립니다' 형식을 통해 언론에 배포한 보도 참고문을 통해 "당시 과오를 인정하고 다시 한번 깊이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은 먼저 "검증 과정에서 이 사안과 관련해 발언 경위 및 구체적 내용 등을 확인했다"며 "당시 후보자는 참석자들에게 사과했고 그것으로 일단락된 사안으로 학교의 별도 처분이 없었던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송 후보자는 당시 과오를 인정하고 다시 한번 깊이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보다 구체적인 설명은 공정거래위원회 인사청문준비팀이 꾸려지는 대로 추가로 이뤄질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송 후보자는 법조인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공정위원장에 내정됐다. 윤 대통령과 사법연수원 동기(23회)로 행정고시(36회)와 외무고시(27회)에 모두 합격한 '고시 3관왕' 이력으로 주목받았다. 그러나 송 후보자의 성희롱 발언이 지명 직후 알려지면서 '부실 검증' 비판으로 번졌다.

실제 2014년 9월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송 후보자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재직 당시 1학년 학생 100여 명과 가진 저녁식사 자리에서 만취 상태로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 송 후보자는 한 학생에게 "넌 외모가 중상, 넌 중하, 넌 상이다" 식으로 품평을 했다고 한다. 또한 다른 여학생에게는 "이효리 어디 갔다 왔느냐"며 "너 없어서 짠(건배) 못 했잖아"라고 말했다고 한다. 동료 교수가 그를 제지하자 송 교수는 "못생긴 사람은 비켜라"고도 했다. 당시 대학원생들은 송 교수의 발언을 규탄하는 대자보를 준비하려고 했으나, 송 교수가 학생들에게 즉시 사과해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정도 성희롱 발언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아무 문제 아니라는 인식인지 황당하다"며 "대통령의 사법연수원 동기라서 인사 검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기에는 인사 검증의 부실이 너무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김지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