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왕(王)자·임명장 남발" VS "지역화폐 디자인 도용" 대전시장 후보 난타전

입력
2022.05.18 17:40
허 후보 "지난 대선 임명장 살포 논란 판박이"
이 후보 "공공자산 불법 사용...온통도둑캠프"

더불어민주당 허태정(왼쪽) 대전시장 후보와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양측 선대위 제공

"임금왕(王)자에 임명장까지 남발하는 게 지난 대선 윤석열 후보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 (허태정 후보 선대위)

"지역화폐 디자인을 도용한 선거명함을 만든 허 후보 선대위는 '온통행복캠프가 아니라 '온통도둑캠프'다." (이장우 후보 선대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와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가 '특보 임명장 남발'과 '지역화폐 디자인 도용한 명함' 등을 놓고 난타전을 펼치고 있다.

허 후보 선대위는 17일 논평을 통해 "이장우 후보가 윤석열 후보의 특보 임명장 남발을 그대로 답습하면서 선거판을 온통 진흙탕으로 만들고 있다"며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가 영문 모를 선대위 임명장을 살포해 한동안 논란이 된 것과 판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임명장을 받는 분에게 개인정보 활용 동의를 받기는 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따졌다.

이는 최근 허 후보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에게 이 후보 직인이 찍힌 '선대위 대외협력특보' 임명장이 발송된 것 사실을 들며 공개적으로 이 후보를 비난한 것이다.

허 후보 측은 최근 입길에 오르고 있는 이 후보 선거사무실 건물 현수막의 '임금 왕'자 배치와 관련해서도 지난 대선 윤 후보를 따라한 것은 아닌지 궁금하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 선거사무실 건물을 밖에서 비스듬한 각도로 보면 홍보 현수막이 '임금 왕' 자와 비슷한 형상으로 배치돼 있는 것을 두고 문제를 삼은 것이다.

허 후보 측은 "대선 당시 윤 후보가 손바닥에 '임금 왕'자를 새겨 논란을 빚었는데 이것마저 교묘한 방법으로 답습하는 이 후보의 선거운동 방식에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후보 측은 이에 맞서 허 후보 측이 대전 지역화폐인 온통대전과 유사한 디자인이 담긴 선거 명함을 사용한 것을 문제 삼으며 맹공을 퍼부었다.

이 후보 선대위는 "허 후보 선대위가 대전시 지역화폐 '온통대전' 카드 디자인 도용을 중단하라는 경고를 무시하고, 막무가내 도둑질을 계속하고 있다"며 "공공자산 불법 사용이 범죄 행위인지도 모르나. 허 후보 선대위는 '온통행복캠프'가 아니라 '온통도둑캠프'로 고쳐 불러야 할 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온통대전'은 지난해 특허청에 상표 등록을 완료해 10년 동안 대전시가 배타적이고 독점적인 권리를 갖고 있다"며 "허 후보가 무단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거듭 지역화폐 디자인 도용을 문제 삼았다.

이 후보 측은 앞서 지난 13일 "허 후보가 이 후보 비방 목적의 문자메시지를 대량 유포하는 것은 지난 19대 대선 당시 인터넷 여론 조작에 사용한 프로그램인 '킹크랩'이 떠오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허 후보 측은 "우리 측 선거 홍보 문자를 '드루킹 사건'에 비유하며 비약하고, 계속해서 말도 안 되는 트집을 잡으며 비방을 멈추지 않고 있는 것은 과대망상과 허언증 수준의 무차별 비난"이라고 받아쳤다.

허 후보 측은 이 후보 측의 온통대전 디자인 도용 비판과 관련해서도 "특허 업무를 처리하는 변리사나 특허청에 한번이라도 물어보면 될 일을 일단 내지르고 보자는 정치공세를 펼치는 것이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일축했다.

최두선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