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국민과 세계에 우크라이나 깃발을 세우다

입력
2022.03.05 10:00

젤렌스키 캐리커처

15세기 영국과 프랑스 간 백년전쟁에 등장해 패색이 짙던 프랑스를 승리로 이끈 잔다르크. 평민에서 장군이 된 그는 '프랑스 국민'이라는 의식을 심은 영웅이다. 비슷한 현상이 지금 유럽의 전장에서 재현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코미디언’ ‘정치 초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녔다. 그러나 과거 이야기일 뿐이다.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며 우크라이나인과 전 세계에 주권과 자유를 위해 싸워야 한다는 영감을 불어넣는 인물로 거듭났다. 압도적 열세와 비관적인 운명 속에서도 그는 수도 키이우(키예프)를 지키고 있다. 젤렌스키가 분투해주길 바라는 세계 여론이 갈수록 늘고 있다.

인현우 기자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