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스윙보터' 입증한 대학가 표심...野 웃었지만 '여대'는 또 달랐다

입력
2021.04.13 14:00

7일 서울 용산구 신광여자고등학교 강당에 마련된 4ㆍ7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장에서 개표사무원들이 개표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윙보터(swing voter):선거 때마다 지지하는 정당이 바뀌는 부동층 유권자

4·7 재·보궐 선거에서 '스윙보터'로 가장 주목받은 세대는 단연 20대였다. 방송 3사(KBSㆍMBCㆍSBS) 출구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21대 총선에서 20대의 56.4%가 더불어민주당 지역구 후보를 뽑았고,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선 55.3%가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시장을 선택했다.

한국일보가 12일 서울의 대표적 대학가인 15개 동(洞)의 개표 결과를 분석해 보니, 20대가 진보나 보수의 집토끼가 아니라는 점이 보다 명확히 드러났다.

'14 대 1' 민주당 승리→ '15 대 0' 국민의힘 승리

관악구 대학동, 서대문구 신촌동, 성북구 안암동 등 15개 동의 개표 결과를 합산한 결과, 오 시장의 득표율은 55.7%(7만9,997표)였고, 박영선 민주당 후보는 38.8%(5만5,777표)였다. 두 후보의 격차는 16.9%포인트로, 민주당은 단 1개 동에서도 국민의힘을 앞서지 못했다.

반면 21대 총선 때 같은 15개 동의 지역구 투표에서 민주당의 평균 득표율은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보다 11.3%포인트 높았다. 당시 민주당은 동작구 흑석동을 제외한 14개 동에서 승리했으나, 1년 만에 '15 대 0'의 패배를 당한 것이다.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이 신승을 거둔 동일수록 이번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큰 격차로 이겼다. 대표적인 곳이 동대문구 이문1동이다. 민주당은 총선에서 5.5%포인트 차이로 승리했고, 이번 선거에선 20.8%포인트 차이로 졌다. 반대로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이 압승했던 동에선 국민의힘이 이번에 상대적으로 적은 표차로 이겼다. 20대의 약 20~30%가 지역별로 국민의힘 쪽으로 옮겨갔다는 뜻이다.

2016년 20대 총선 때부터 따져 보면 '스윙' 현상은 더 뚜렷하다. 20대 총선에서 민주당이 확연한 우위였던 지역이 21대 총선에선 민주당의 박빙 우세 지역으로 바뀐 데 이어 이번 선거에선 국민의힘으로 기우는 식이다. 서대문구 신촌동의 경우 20대 총선에선 민주당이 25.7%포인트 격차로 승리했다. 격차는 21대 총선에서 5.4%포인트로 줄었고, 이번 선거에선 국민의힘이 23%포인트 차이로 승리했다.

20대, 보수정당으로? 여대는 달랐다

7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자치회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청년 유권자들이 투표하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이를 20대 대학생들의 공통된 표심이라고 해석하기는 이르다.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20대 여성은 민주당(44%)과 국민의힘(40.9%)으로 갈린 동시에 기타 정당·후보(15.1%)를 상대적으로 많이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대학가 15개 동 중 여대가 있는 지역에서도 동일하게 확인된 흐름이다.

성북구 동선동(성신여대), 용산구 청파동(숙명여대), 성북구 월곡1동(동덕여대)의 개표 결과를 합산해 보니, 오 시장은 박 후보에게 5%포인트 차이로 겨우 앞섰다. 젠더 이슈를 전면에 앞세운 여성 후보들의 약진도 이들 지역에서 도드라졌다. 신지혜 기본소득당 후보, 김진아 여성의당 후보, 신지예 무소속 후보의 3개 동 득표율은 3.3%(930표)로, 서울 전체 득표율(1.5%)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홍인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