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메기 이어 대게 특수도 놓칠라" 확진자 다녀간 구룡포 또 '비상'

입력
2021.03.01 16:00
확진된 성직자, 구룡포 교회서 34명과 모임 
두 달 전 50명 나와 바다 위 어선도 강제귀항
생업 접고 극복했지만, 확진 소식에 또 걱정

포항 구룡포항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두 달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홍역을 치른 경북 포항 구룡포읍에 다시 비상이 걸렸다. 확진 판정을 받은 교회 성직자가 다른 성직자 34명과 모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코로나19로 지난 겨울 과메기 특수를 날린 구룡포 주민들은 이번에 대게 특수까지 놓치지 않을지 잔뜩 긴장하고 있다.

1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동해안 해맞이 명소인 호미곶면 교회의 한 성직자가 코로나19 검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성직자는 지난달 27일 확진된 포항 남구 효자교회 성직자와 지난달 18일쯤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다.

방역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호미곶면 교회 성직자를 역학 조사하는 과정에서 지난달 24일 구룡포읍 한 교회에서 구룡포읍과 동해·호미곶면 성직자 34명과 1시간30분간 모임을 한 사실을 파악했다. 이어 34명을 찾아 검체 검사를 실시했다.

확진자와 모임을 가진 34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두 달 전 지역사회 감염으로 된서리를 맞았던 구룡포지역 사회는 발칵 뒤집혔다. 인구 7,600여명의 작은 어촌마을인 구룡포지역에서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올 1월 15일까지 50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더구나 성직자 35명이 모인 구룡포읍 교회는 두 달 전 지역사회 확산 때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곳이다.

구룡포지역 주민 이모(60)씨는 “코로나19로 난리를 겪은 지 이제 겨우 두 달 지났는데 모임을 했어야 했는지 이해되질 않는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화됐다고 하지만 확진자도 나온 교회인데 성직자들이 더 조심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주민들이 지난해 12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속출하자, 일몰 후에도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지역 특산물인 대게 잡이에 한창인 구룡포 어민들은 과메기 특수를 놓쳐버린 악몽을 떠올리며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다.

포항시는 지난해 12월 말 확진자가 속출하자 구룡포읍민은 물론 구룡포항에서 출항한 선박까지 강제 귀항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는 특별행정명령을 내렸다. 이후 확진자는 크게 줄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심리 불안으로 겨울철 지역 특산물인 과메기 판매량이 뚝 떨어졌다. 구룡포과메기협동조합 등에 따르면 해마다 12월에서 이듬해 2월 집중 판매되는 구룡포 과메기는 올 겨울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30% 감소했다. 이마저도 포항시가 GS리테일 등 대형 유통업체와 손잡고 뒤늦게 특별판매를 펼치며 선방한 덕분이었다.

구룡포는 과메기 산지이면서 동해안 전체 대게 어획량의 60%를 차지하는 대게 집산지다. 특히 2~3월은 대게 살이 꽉 차 가장 맛있는 철로, 집중 판매되는 시기다.

구룡포읍 한 어민은 “감염을 막기 위해 과메기상설판매장부터 전통시장과 동네 미용실까지 문을 닫는 등 생업을 포기하고 애썼는데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소식에 허탈한 심정”이라며 “과메기에 이어 대게 특수마저 놓칠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포항시는 구룡포읍 한 교회에서 성직자 35명이 참석한 모임을 놓고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정부의 방역지침 위반 여부를 검토 중이다.

포항= 김정혜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