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의 힘?… 일상 복귀 시동 거는 영국·이스라엘

입력
2021.02.23 20:45
내달 8일부터 학교 문 열고 4단계 봉쇄 완화
이스라엘도 2차 접종자에 혜택 증명서  발급
신속·대규모 백신 접종에 대한 신뢰 뒷받침
신규 감염 여전히 많아 "섣부른 결정" 비판도

한 영국 여성이 12일 런던 서부 엘링의 국민건강보험 예방접종센터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대규모 백신 접종의 효험이 드디어 나타나는 걸까. 발 빠르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보급한 나라들이 일상으로의 복귀에 시동을 걸고 있다. 지난해 말 세계 최초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은 닫았던 학교와 술집 문을 열기로 했고, 인구 대비 백신 보급 속도가 가장 빠른 이스라엘도 접종자에 다양한 혜택을 주며 ‘봉쇄 출구’ 전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봉쇄 완화 4단계 로드맵을 발표했다. 당장 내달 8일부터 전국 학교의 대면 수업이 재개되고 같은 달 29일부터는 야외운동과 6명 이하 야외 모임이 허용된다. 4월 12일부터는 일반 비필수 상점과 야외 술집, 헬스장 등이 문을 연다. 5월 17일부터 관객 1만명 이하 공연과 스포츠 행사도 가능해진다. 마지막으로 6월 21일에는 나이트클럽이 영업을 재개하고, 결혼식 인원 제한 등의 법적 규제가 모두 사라진다. 존슨 총리는 “조심스럽지만 되돌릴 필요 없는 (봉쇄) 완화를 목표로 한다”며 “봄과 여름은 희망의 계절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물론 조건은 있다. △원활한 백신 접종 △입원ㆍ사망자 감소 △낮은 감염률 △악화하지 않는 변이 상황 등 4가지 전제가 충족되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완화 승부수를 던진 건 빠른 백신 접종에 대한 신뢰가 깔려있기 때문이다. 영국은 지난해 12월 8일 세계에서 가장 먼저 국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했다. 21일 기준 1차 접종 완료자는 전체 인구의 3분의1(1,772만3,940명)에 달한다. 2회까지 끝낸 사람도 62만4,325명이다. 정부는 7월 말까지는 모든 성인을 대상으로 1차 접종을 마친다는 방침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5일 런던 남동부 오핑턴 보건센터를 방문해 아스트라제네카의 안정성을 자랑하고 있다. 런던=AFP 연합뉴스

특히 백신을 한 번만 맞아도 입원 비율을 크게 낮춘다는 연구 결과까지 나오자 영국 정부는 잔뜩 고무된 분위기다. 스코틀랜드 공중보건국(PHS)은 이날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을 1회 접종한 사람의 입원 위험이 접종 4주 후 각각 94%, 85% 줄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고령층에서도 두 백신을 한 번 맞을 경우 입원 위험이 81%나 감소했다. 실험실 임상이 아닌 실제 접종 현장에서 유의미한 결과가 도출되면서 자신감이 붙은 것이다. 사라 길버트 옥스퍼드대 백신학 교수는 “모든 연령대의 성인에게 (백신을) 투여해도 된다는 믿음을 뒷받침한다”고 강조했다.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이 1차 접종을, 30%가 2차 접종까지 마치며 ‘면역 실험실’ 역할을 자처한 이스라엘 역시 전날부터 상업ㆍ공공시설을 개방하면서 일상 회복에 한 걸음 다가섰다. 2차 백신 접종을 마친 시민에게는 일종의 증명서인 ‘그린 패스’도 발급해 헬스장과 수영장, 실내 외 문화공연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다.

다만 이른 봉쇄 조치 완화를 두고 우려의 목소리도 여전하다. 영국의 하루 신규 감염이 여전히 1만명대인데다, 변이 바이러스 역시 수그러들지 않는 탓이다. BBC는 이날 미 존스홉킨스대 조사 결과를 인용,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숨진 환자가 50만명을 넘었지만, 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수 1위는 영국”이라고 전했다. 교원단체들 역시 “조기 개학을 하면 확진자가 늘 수 있다”며 정부의 섣부른 결정을 비판했다.

허경주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