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노골드' 잊어라… 한국 태권도 대표팀, 파리서 금메달 약속 [포토]

입력
2024.06.25 15:27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박태준, 서건우, 김유진, 이다빈이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박태준, 서건우, 김유진, 이다빈이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김유진(왼쪽) 이다빈이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발언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김유진(왼쪽) 이다빈이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발언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이다빈(오른쪽)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발언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이다빈(오른쪽)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발언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단이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단이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들이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들이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단이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단이 25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진천=박시몬 기자


김선애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