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 남편' 조지 클루니, 바이든에 전화해 펄펄 뛴 사연

입력
2024.06.07 16:00
수정
2024.06.07 16:03
17면
구독

바이든 'ICC 영장 비난'에 항의
인권변호사 아내 ICC패널 참여
LA 모금행사 앞두고 갈등 눈길

미국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왼쪽)와 그의 아내이자 국제 인권 변호사인 아말 클루니가 지난해 12월 클루니가 연출한 영화 '보이즈 인 더 보트' 시사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미국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왼쪽)와 그의 아내이자 국제 인권 변호사인 아말 클루니가 지난해 12월 클루니가 연출한 영화 '보이즈 인 더 보트' 시사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미국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진보 성향 배우 조지 클루니가 최근 백악관에 '항의 전화'를 걸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앞서 이스라엘 지도부에 체포영장을 청구한 국제형사재판소(ICC)의 결정을 강력 비판한 직후다. 인권 변호사인 배우자가 ICC 영장 청구 결정에 깊숙이 관여한 상황에서, 미국이 ICC에 제재를 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남편' 클루니가 나선 것이다.

"ICC 제재?" 백악관 고문에 항의 전화

미 워싱턴포스트는 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클루니가 지난달 스티븐 리체티 대통령 고문에게 전화해, 바이든 대통령이 ICC의 체포 영장 청구를 비난한 것에 우려를 표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0일 ICC가 전쟁 범죄 혐의로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등 이스라엘과 하마스 지도부에 체포 영장을 청구하자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다르다", "터무니없다"며 ICC를 강하게 비난했다.

클루니의 '항의 전화' 배경에는 배우자 아말 클루니가 있다. 국제 인권 변호사인 그는 국제인도법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ICC 전문가 패널에 합류해 이스라엘과 하마스 지도부의 전쟁 범죄 혐의와 관련한 법적 분석에 참여했다. 아말 클루니는 ICC의 영장 청구 직후 "패널은 광범위한 증거 검토를 통해 체포 영장 청구를 만장일치로 권고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클루니는 애초 바이든 행정부가 'ICC를 제재할 수 있다'고 시사한 데 대해 특히 화를 냈다고 한다. 영장 청구 과정에 참여한 아말 클루니까지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지난 4일 공화당이 다수인 미 하원은 ICC 제재 법안을 찬성 247표, 반대 155표로 통과시켰다. 다만 미 정부가 최근 "ICC 제재가 답은 아니다"라며 입장을 바꾼 만큼, 이 법안이 민주당 다수인 상원을 통과할 가능성은 낮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 초청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 초청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정치 후원금 모금 행사 앞두고 갈등

바이든 대통령 참모들의 걱정은 따로 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비롯해 오랜 기간 민주당을 후원해 온 클루니가 오는 15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바이든 후원금 모금 행사에 불참할까봐서다. 클루니는 이날 오바마 전 대통령과 배우 줄리아 로버츠 등과 함께 이 행사에 참석하기로 돼 있다. 클루니는 2020년 대선 때 바이든 캠프에 50만 달러(약 7억 원) 이상을 기부했고, 당시 모금 행사를 열어 700만 달러(약 96억 원)를 거둬들였다.

레바논계 영국인이자 자신보다 17세 어린 아말 클루니와는 2014년 결혼해 쌍둥이 남매를 뒀다. 바이든 대통령은 2022년 미국 문화에 공헌한 예술가에게 수여하는 '케네디 센터 아너스' 시상식에 참석한 클루니를 가리켜 "아말 클루니의 남편이 왔다"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조아름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