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신당', 총선용 정당 되지 않으려면

'이낙연 신당', 총선용 정당 되지 않으려면

입력
2023.12.11 04:30
27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6일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행보가 신당 창당으로 기울고 있다. 지난 9일 "대한민국 생존을 위한 정치적 대안이 불가피하다고 확신하게 됐다"고 밝혔고, 어제 언론 인터뷰에선 신당을 추진 중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 "시기가 되면 만나게 될 것"이라며 연대 가능성도 열어뒀다. 5선 국회의원, 전남지사, 국무총리 재직 시 보여준 언행을 고려하면, '엄근진'(엄숙·근엄·진지)으로 통하는 그의 신당 시사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 체제 견제를 위해서만 던진 말은 아닐 것이다.

'이낙연 신당'은 정치 양극화가 심각한 현 상황에서 충분히 가정해 볼 수 있다. 윤석열 정부를 포함한 여권의 국정 난맥 못지않게 이를 견제해야 할 거대 민주당은 팬덤정치에 함몰돼 국민의 눈높이에 미흡하기 때문이다. 이재명 대표 체제에 실망한 일부 민주당 지지층뿐 아니라 중도·무당층의 선택지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가 깔려 있는 셈이다. 제3지대에서 이준석 신당과의 연대가 가능하다면, 일부 여권 지지층까지 흡수하는 그림을 그려볼 수 있다.

그러나 현 상황에선 기대보다 우려가 크다. '반윤석열', '반이재명' 명분만으로 유권자들을 결속시킬 수 있다는 생각은 장밋빛 기대에 가깝다. 상대 정당에 대한 분노와 증오를 조직해 자신들의 지지기반으로 삼고 있는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정치 양극화의 양축인 상황에선 더 그러하다. 사표(死票) 방지 심리로 인해 중도·무당층이 신당에 표를 던지기도 쉽지 않다.

자신의 정치인생이 민주당 역사와 다름없는 이 전 대표가 신당 창당에 나서려면 탈당 명분은 물론 여야 기득권을 넘어선 새로운 가치와 비전이 마련돼 있어야 한다. 이러한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면, 이낙연 신당은 역대 총선 과정에서 명멸했던 수많은 신당 중 하나에 그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와 '반윤연대'에 기대어 원내 입성을 노리고 있는 조국 신당·송영길 신당 등 떴다방식 위성정당 움직임과는 다른 대의를 국민에게 제시해야 한다.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