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칙 어긴' 이재명 대표의 통합은 공허하다

'원칙 어긴' 이재명 대표의 통합은 공허하다

입력
2023.12.08 04:30
27면

이재명(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제2차 중앙위원회의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제2차 중앙위원회의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중앙위원회가 7일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의 투표 비중을 높이고 총선 경선에서 현역의원 하위 평가자에 대한 페널티를 강화한 당헌 개정안을 논란 끝에 의결했다. 당헌 개정을 주도한 이재명 대표는 정당 민주주의 차원에서 당원 표의 등가성을 보장하고, 공천 시스템 변화로 국민에게 혁신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당 혁신을 명분 삼긴 했지만 이는 비이재명계의 반발에서 보듯 민주당이 스스로 만든 '원칙'을 어긴 것이다.

이번 당헌 개정은 공천 룰을 선거일 1년 전까지 확정키로 한 당헌 97조와 101조를 위배했다. 공천 갈등의 씨앗인 계파 공천을 막기 위해 시스템 공천을 약속하며 만든 조항이다. 현재 공천권을 쥔 친이재명계 지도부가 공천 과정에서 비명계 학살을 위해 현역의원 페널티를 강화하는 게 아니냐는 뒷말이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다.

전대에서 대의원 투표 비중을 줄이고 권리당원 투표 비중을 늘리는 것은 2021년 전대 돈 봉투 사건에서 드러난 대의원제를 개선하겠다는 취지다. 그러나 민주당의 최우선 혁신과제인 팬덤정치를 강화하는 수단이 될 수 있어 '이재명 사당화' 우려를 외려 키우는 요인이다. 총선을 앞두고 혁신에 나서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할 상황에서 거꾸로 가는 조치를 한 셈이다.

이 대표는 민주당에서 원심력이 커질 때마다 '통합'을 강조한다. 통합은 원칙을 지키면서 조직원들의 신뢰를 얻어야 가능하다. 최근 신당 창당을 시사한 이낙연 전 대표가 정세균·김부겸 전 국무총리와 잇따라 만나 당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눈 사실이 알려지자, 이 대표는 "통합과 단결의 정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9월 단식 때도 그는 "향후 통합적 당 운영에 대한 의지를 명확히 한다"고 밝혔다. 자신에 대한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당내 이탈표를 막기 위한 것이었다. 그러나 체포동의안 가결 책임을 지고 비명계 원내대표와 최고위원이 사퇴한 자리를 차지한 건 친명계였다. 당에는 통합을 요구하면서 정작 자신의 행보는 통합과 거리가 멀다면 공허할 수밖에 없다.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