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만 원짜리 '이완용 비석' 일주일 만에 철거

250만 원짜리 '이완용 비석' 일주일 만에 철거

입력
2023.11.28 20:00
구독

22일 분당 유치원 인근에 설치
성남문화원 "후대에 경각심 주려"
주민들 "굳이 세금 들여 세우나"

28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의 한 유치원 인근에서 철거업체 관계자들이 이완용 생가터 비석을 철거하고 있다. 뉴시스

28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의 한 유치원 인근에서 철거업체 관계자들이 이완용 생가터 비석을 철거하고 있다. 뉴시스

경기 성남시에 22일 설치됐던 친일파 이완용(1858~1926년)의 생가터 비석이 논란 끝에 일주일 만에 철거됐다.

성남문화원은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의 한 유치원 인근에 250만 원을 들여 세웠던 이완용 생가터 비석을 철거했다고 28일 밝혔다. 가로 75㎝, 세로 112.5㎝ 크기의 이 비석에는 이씨의 일대기가 425자로 적혀 있었다.

이 중에는 '이완용은 1858년 백현리에서 가난한 선비 이호석의 아들로 태어났으나 9세 때 일가인 이호준에게 입양되었다' 등의 개인사와 '을사늑약 후 내각총리대신이 돼 매국 내각의 수반이 되었다' 등 친일 행각도 포함됐다.

그러나 주민들 사이에서는 "일반적인 기념비와 외관이 비슷해 오해를 부를 수 있다" "굳이 세금 들여서 기념비처럼 보이는 비석을 세울 필요가 있느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성남문화원 측은 "이완용의 친일 행적을 비석으로 세워 후대에 경각심을 주자는 취지"라고 설명했으나 주민 반발이 계속되자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28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에 설치된 이완용의 친일 행적을 기록한 비석에 신발 자국이 남아 있다. 연합뉴스

28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에 설치된 이완용의 친일 행적을 기록한 비석에 신발 자국이 남아 있다. 연합뉴스


남보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