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자발적 매춘" 발언한 경희대 교수, 경징계 그칠까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 발언한 경희대 교수, 경징계 그칠까

입력
2023.11.27 20:00
구독

최정식 경희대 철학과 교수
'품위 의무' 위반 견책 제청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왼쪽에서 세 번째) 할머니가 23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일본 상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 항소심 1심 패소 취소 판결 결과에 대한 입장 발표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에 배상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뉴스1

경희대가 강의 도중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교수에 대해 가장 낮은 단계의 징계인 견책 제청을 결정해 반발이 예상된다.

27일 김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경희대 교원인사위원회는 학교법인 경희학원에 최정식 철학과 교수에게 견책 수준의 경징계를 내려달라고 14일 제청했다. 일본군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을 부인하는 발언으로 학교 이미지와 명예를 훼손시키는 등 '교원의 품위 유지 의무'를 위반했다는 것이 징계 사유다. 견책은 가장 낮은 훈계 수준의 징계에 해당한다.

최 교수는 지난해 1학기 '서양철학의 기초' 강의 시간에 "일본군위안부 중 다수가 생계를 위해 자발적으로 나섰다", "일본은 조선을 근대 국가로 만들려 했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최 교수는 해당 발언을 철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올해 1학기 같은 강의에서 또다시 "위안부는 강제로 끌려간 것이 아니라 모집에 응한 자발적인 매춘", "위안부 할머니들의 증언은 말이 하나도 맞지 않는 거짓이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15일 경찰에 제출한 자필 진술서. 정의기억연대 제공

이에 경희대 철학과 동문회와 졸업생들은 지난 9월 성명서를 내고 최 교수 해임 등을 촉구했다. 또 시민단체인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최 교수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고발했다. 위안부 피해 당사자인 이용수(95) 할머니도 15일 '최 교수를 강력하게 처벌해달라'는 자필 진술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경희대는 교원징계위원회를 거쳐 최 교수에 대한 최종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최 교수에 대한 정부포상 추천도 제외하도록 교육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남보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