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기술원 예산 111억 원 싹둑"… 농민 홀대 논란으로 번지나

"농업기술원 예산 111억 원 싹둑"… 농민 홀대 논란으로 번지나

입력
2023.11.27 14:00
구독

강원도, 내년 농업기술원 예산 18% 삭감
도의회 "15만 농업인 외면" 예산심사 거부

지난달 30일 강원 홍천군 두촌면 도 농업기술원 옥수수연구소를 방문한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이 임상현 기술원장 등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강원도를 대표하는 작물인 옥수수 연구를 위한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무려 50% 삭감됐다. 강원도 농업기술원 제공.

지난달 30일 강원 홍천군 두촌면 도 농업기술원 옥수수연구소를 방문한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이 임상현 기술원장 등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강원도를 대표하는 작물인 옥수수 연구를 위한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무려 50% 삭감됐다. 강원도 농업기술원 제공.

강원도가 내년도 강원도 농업기술원 예산을 무려 111억 원 삭감하자 도의회가 예산심의를 거부하며 증액을 요구했다. 과도한 예산 삭감이 농업 홀대 논란으로 번질 위기다.

강원도의회 농림수산위원회는 27일 "연속성을 가져야 할 농업기술원의 내년 예산이 많게는 올해 대비 50%까지 삭감됐다"며 "수요자 중심의 기술 보급과 현장서비스 강화, 지속 가능한 농업 육성이라는 본연의 기능을 수행할 수 없을 정도"라며 강원도가 제출한 예산 심사를 거부했다.

도의회 농수산위원회는 "강원도가 고유가 시대 농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의 상황을 외면하고 탁상행정식 예산을 편성했다"며 "15만 강원 농업인을 대표하는 농림수산위원회는 심사를 거부하고 농업기술원 예산을 증액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강원도가 도의회에 제출한 내년도 농업기술원 예산안 491억 5,600여만 원이다. 올해 602억여 원보다 무려 111억여 원(18.4%) 줄어든 규모다.

이로 인해 농업기술원의 내년 사업 중 50개는 폐지, 70개는 규모를 줄여야 할 처지다. 특히 농업기술원 산하 옥수수연구소와 산채연구소 예산은 각각 50.3%, 44.1% 줄었다. 대내외 세수여건을 감안해 예산이 줄 것으로는 예상했지만 삭감 폭이 너무 큰 것 아니냐는 말들이 나오는 이유다.

도의회 농림수산위원회 위원들은 집행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뒤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예산 증액을 요청할 계획이다.

박은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