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가상화폐 비자금 의혹' 한컴 김상철 회장 아들 영장신청

경찰 '가상화폐 비자금 의혹' 한컴 김상철 회장 아들 영장신청

입력
2023.11.27 11:05
구독

업무상 배임 등 혐의

한글과컴퓨터 본사 전경. 한컴 제공

가상화폐를 이용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소프트웨어 업체 ‘한글과컴퓨터(한컴)’ 김상철 회장의 아들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ㆍ경제범죄수사대는 최근 김 회장 아들에 대해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 회장 아들은 한컴그룹 계열사 이사를 맡고 있다. 또 경찰은 한컴 계열사인 블록체인 전문기업 한컴위드에서 지분을 투자한 가상화폐 아로와나토큰 발행 업체 대표 A씨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김 회장이 아로와나토큰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아로와나토큰은 2021년 4월 20일 첫 상장 후 30분 만에 최초 거래가인 50원에서 1,075배(10만7,500%)인 5만3,800원까지 치솟아 시세 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이 과정에서 형성된 100억 원대의 비자금이 김 회장 아들에게 흘러 들어간 혐의도 경찰이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은 지난해 10월 성남시 한컴위드 본사와 김 회장 자택을 압수수색하며 첫 강제 수사에 나선지 1년 여 만이다.

이종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