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총장 후보자 1순위 김정겸 교수

충남대 총장 후보자 1순위 김정겸 교수

입력
2023.11.27 19:10
구독

결선투표서 과반 넘게 득표...교육부 제청 거쳐 대통령 임명
학생·취업 중심 맞춤형 교육, 창업 생태계 구축 등 공약

제20대 충남대 총장 임용후보자 선거에서 1순위로 선출된 김정겸 교육학과 교수. 충남대 제공

제20대 충남대 총장 임용후보자 선거에서 1순위로 선출된 김정겸 교육학과 교수. 충남대 제공

제20대 충남대 총장 임용후보자 선거에서 김정겸(사진) 교육학과 교수가 1순위로 선출됐다.

27일 충남대에 따르면 최근 온오프라인을 통해 진행한 총장임용후보자 결선투표에서 김 교수가 과반이 넘는 52.88%(총 환산 400.77670표)를 얻어 임현섭 응용생물학과 교수(47.12%)를 제치고 1순위를 차지했다.

이번 선거는 두 후보 외에 이영석 응용화학과 교수, 김규용 건축공학과 교수까지 4명의 후보가 모두 충남대 출신이어서 큰 관심을 받았다.

이번 선거는 투표반영 비율이 교원 69%, 직원 18%, 조교 4.5%, 학생 8.5%로 치러졌다. 직전 선거보다 교원 반영 비율이 줄고 이외 구성원의 비율은 늘었다.

총장임용추천위는 선거결과를 바탕으로 교육부에 1·2순위 후보자를 교육부에 추천한다. 교육부가 인사검증 등을 거쳐 후보를 제청하면 대통령이 국무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총장을 최종 임명한다.

김 교수는 충남대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 교육학 석사 및 박사학위를 받은 뒤 2001년부터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교무처장과 기초교양교육원장, 학부교육선도대학육성사업단장, 대통령직속 국민통합위원회 위원, 교육부 교육정착자문위원회 위원 등 왕성하게 대내외 활동을 펼쳤다.

그는 이번 선거에선 연간 국가재정사업 1,200억 원, 연구비 500억 원, 외부 투자·발전기금·수익사업 500억 원 유치, 학생 및 취업 중심 맞춤형 교육 모델 완성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김 교수가 총장으로 임용되면 치과대학 설립과 의대 정원 확대, 글로컬대학 2차년도 준비 등 대학의 주요 현안 해결을 이끌어야 한다. 다만 한밭대와의 통합 문제의 경우 '충분한 논의'를 강조해 온 만큼 속도를 낼지 미지수다.

김 교수는 "함께 경쟁한 여러 후보들께서 내놓은 좋은 공약들을 저의 아이디어와 합쳐 충남대를 70년 역사에 걸맞는 국가거점대학으로서 소명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