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LG전자, CES 2024 혁신상 휩쓸었다

삼성전자·LG전자, CES 2024 혁신상 휩쓸었다

입력
2023.11.16 13:00
수정
2023.11.16 14:23
구독

미국소비자기술협회 수여 혁신상 수상
LG전자 혁신상 총 33개로 역대 최대
코웨이·세라젬·바디프랜드 제품도 수상

삼성전자의 CES 2024 수상작 로고 모음. 삼성전자 제공


CES 2024 혁신상을 수상한 LG전자 제품. LG전자 제공



삼성전자와 LG전자가 2024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4'를 앞두고 발표된 'CES 혁신상'을 각각 28개, 33개 탔다. CES 혁신상은 주최 측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행사 개막에 앞서 전 세계 전자제품 또는 서비스 가운데 기능성과 심미성, 혁신성이 뛰어난 제품 또는 기술을 선정해 주는 것이다.

CTA가 15일(현지시간) 발표한 혁신상 수상 제품과 기술 목록을 보면 삼성전자는 영상디스플레이 14개, 모바일 5개, 생활가전 8개 등 총 28개의 혁신상을 받았다. 특히 영상디스플레이 부문에선 가장 혁신적인 제품이나 기술에 수여하는 '최고혁신상' 3개가 포함됐다.

생활가전 부문에선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싱스 에너지와 삼성 푸드, 지속가능성 기술인 미세플라스틱 저감 필터 등이 혁신상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모바일 부문에선 폴더블(접는) 스마트폰 갤럭시Z폴드5가 혁신상 2개를 수상했고, 스마트워치인 갤럭시워치6 시리즈와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FE, 건강 종합 솔루션 삼성 헬스도 각각 혁신상을 받았다.

LG전자는 최고 혁신상 2개를 포함해 총 33개의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는 28개를 받은 지난해를 뛰어넘어 역대 가장 많은 상을 받은 것이다. 12년 연속 혁신상을 받은 LG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는 최고 혁신상 2개를 비롯해 5개 부문에서 총 12개 상을 받았다. LG 스마트TV를 구동하는 플랫폼 웹OS는 총 3개 부문에서 혁신상 4개를 탔다.

가방 형태의 이동식 스크린으로 화제가 된 'LG 스탠바이미 고'는 2개 부문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 LG 가전을 모든 고객이 불편 없이 사용하도록 하는 액세서리 '유니버설 업 키트', 신개념 캡슐 커피머신 '듀오보' 등도 혁신상을 받았다.

한국의 여러 건강관리 기기 업체도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라이프솔루션 기업 코웨이는 내년 출시 예정인 '비렉스 리클라이닝 안마베드'가 CES 2024 혁신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헬스케어 가전 기업 세라젬도 침대형 의료기기인 '마스터 메디컬 베드'와 사물인터넷(IoT) 연동 헬스케어 통합 플랫폼인 '홈 메디케어 플랫폼'이 혁신상 3개를 받았다고 밝혔다. 바디프랜드 역시 독립 구동되는 다리 유닛을 갖춘 안마의자 '팬텀 네오'로 역대 4번째 CES 혁신상을 탔다.

인현우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