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스 시즌 1호 트리플 더블' KT, 가스공사 꺾고 3연승

'배스 시즌 1호 트리플 더블' KT, 가스공사 꺾고 3연승

입력
2023.11.09 21:29
구독

현대모비스는 삼성 잡고 2연패 탈출

KT 패리스 배스가 9일 수원 KT아레나에서 열린 삼성전에서 덩크슛을 하고 있다. KBL 제공

KT 패리스 배스가 9일 수원 KT아레나에서 열린 삼성전에서 덩크슛을 하고 있다. KBL 제공

수원 KT가 시즌 1호 트리플 더블을 작성한 패리스 배스의 활약에 힘입어 3연승을 질주했다.

KT는 9일 수원 KT아레나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91-69로 꺾었다. 3연승을 달린 KT는 시즌 4승(3패)째를 챙겼고, 최하위 한국가스공사(1승 6패)는 4연패에 빠졌다.

전반은 한국가스공사가 앞섰다. 샘조세프 벨란겔이 14점으로 공격을 주도하며 40-35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3쿼터 중반부터 KT가 반격에 나서 승부를 뒤집었다. 3쿼터 종료 5분 31초 전 정성우의 득점으로 역전한 KT는 이후 정성우가 8점을 몰아쳤고, 패리스 배스까지 연이어 속공 득점을 올리며 4분여 만에 13점 차로 달아났다.

경기 종료 4분여 전 74-63으로 앞선 KT 배스가 덩크슛을 폭발시키며 한국가스공사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배스는 29점 13리바운드 1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올 시즌 프로농구 1호 트리플 더블의 주인공이 됐다. 국가대표 센터 하윤기도 22점 10리바운드로 골밑을 장악했다. 정성우는 외곽에서 18점을 보탰다. 한국가스공사에서는 벨란겔이 19득점으로 분전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안방에서 서울 삼성을 77-69로 제압했다. 2연패를 끊어낸 현대모비스(5승 3패)는 개막 7연승 중인 선두 원주 DB에 이은 단독 2위다. 시즌 6패째를 당한 삼성(2승 6패)은 9위로 떨어졌다. 지난 7일 DB에 58-94로 완패한 데 이어 올 시즌에도 초반부터 하위권에 처졌다.

1984년생 현역 최고령인 함지훈이 팀 내 최다인 18점(9어시스트)을 올리며 현대모비스의 승리를 이끌었다. 외국인 선수 케베 알루마도 17점 8리바운드로 제 몫을 했다. 삼성에서는 신장 210㎝의 센터 코피 코번이 23점 10리바운드로 분투했다.

김지섭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